넷플릭스, 2019년 한 해 동안 한국에서 가장 사랑 받은 작품 10선 공개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가 연말연시를 맞이해 볼거리를 찾는 한국 시청자들을 위해 올 한 해 동안 한국에서 가장 인기를 끌었던 작품 10선을 공개했다.

2020년 3월 두 번째 시즌 공개를 앞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이 2019년 한국에서 가장 사랑받은 작품으로 꼽혔으며, 〈좋아하면 울리는〉,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페르소나〉, 〈동백꽃 필 무렵〉, 〈배가본드〉, 〈사랑의 불시착〉 등 넷플릭스를 타고 전 세계로 스트리밍되는 ‘메이드 인 코리아(Made in Korea)’ 콘텐츠들이 2019년 인기작 10선에 올랐다.

아울러, 서울에서 진행된 월드 프리미어 행사로 큰 관심을 받은 마이클 베이 감독과 라이언 레이놀즈의 액션 블록버스터 〈6 언더그라운드〉, 전 세계에 레트로 열풍을 불러일으킨 〈기묘한 이야기 3〉, 헨리 카빌 주연의 판타지 시리즈 〈위쳐〉도 올해를 뜨겁게 달군 인기작으로 선정됐다. 이를 통해 국경, 주제, 장르를 뛰어넘은 각양각색의 콘텐츠가 한국 넷플릭스 시청자들로부터 사랑받았음을 확인할 수 있다.

한국에서 올 한해 인기 있었던 다큐멘터리 작품 10선 역시 흥미롭다. 서울을 포함한 아시아 9개 도시의 먹거리를 다룬 〈길 위의 셰프들〉을 비롯해 〈더 셰프 쇼〉, 〈풍미 원산지〉 등의 음식 관련 콘텐츠가 강세를 보였다. 특히 〈길 위의 셰프들〉은 서울 광장시장을 외국인 필수 관광지 중 하나로 올려놓았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이와 더불어, 〈10대 사건으로 보는 제2차 세계대전〉, 〈우리의 지구〉, 〈비욘세의 홈커밍〉, 〈F1, 본능의 질주〉, 〈인사이드 빌 게이츠〉 등 역사, 자연, 음악, 스포츠, 그리고 기술과 같은 주제를 깊이 있게 다룬 작품들도 다큐멘터리 10선에 포함됐다. 한국 넷플릭스 시청자들로부터 호응을 얻은 해당 다큐멘터리들은 다른 엔터테인먼트 서비스에서 접할 수 없는 넷플릭스 콘텐츠만의 수준 높은 스토리텔링을 보여준다.

이번에 발표된 한국이 사랑한 작품 10선은 넷플릭스가 2019년 공개하고 현재 스트리밍 중인 작품을 대상으로 선정됐다. 최초 공개 이후 첫 28일 동안의 시청 기록을 집계 기준으로 삼았으며, 12월 공개작은 시청 예상 수치가 반영됐다.

이번에 공개된 ‘2019년 한국이 사랑한 작품들’은 넷플릭스 한국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www.instagram.com/netflixkr)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2019년 한국이 가장 사랑한 작품]

1. 킹덤 (시리즈)

2. 6 언더그라운드 (영화)

3. 위쳐 (시리즈)

4. 사랑의 불시착 (시리즈)

5.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스탠드업 코미디)

6. 페르소나 (영화)

7. 동백꽃 필 무렵 (시리즈)

8. 좋아하면 울리는 (시리즈)

9. 기묘한 이야기 3 (시리즈)

10. 배가본드 (시리즈)

[2019년 한국이 가장 사랑한 다큐멘터리]

1. 10대 사건으로 보는 제2차 세계대전 (역사)

2. 길 위의 셰프들 (음식)

3. 국경없는 코난 투어 (코미디)

4. 우리의 지구 (자연)

5. 더 셰프 쇼 (음식)

6. 비욘세의 홈커밍 (음악)

7. F1, 본능의 질주 (스포츠)

8. 인사이드 빌 게이츠 (기술)

9. 노바: 블랙홀 아포칼립스 (과학)

10. 풍미 원산지 (음식)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