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미국새해 첫날 홀렸다…타임스스퀘어서 한국어 떼창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새해 첫날을 화려하게 열었다.

지난 12월 31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은 미국 ABC 방송의 ‘딕 클라크스 뉴 이어스 로킹 이브 위드 라이언 시크레스트 2020(Dick Clark’s New Year’s Rockin’ Eve with Ryan Seacrest 2020, 이하 뉴 이어스 로킹 이브)’의 뉴욕 타임스스퀘어 무대에 올랐다.

미국 ABC 방송은 타임스스퀘어 한가운데에 야외 특설 무대를 설치하고 방송 전부터 SNS 채널을 통해 방탄소년단의 리허설을 실시간으로 전달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진행자는 “잠시 후 이곳은 전 지구를 홀린 방탄소년단이 나올 것이다. 세계적인 인기를 얻은 두 곡을 부른다”며 방탄소년단을 소개했다.

방탄소년단은 ‘메이크 잇 라이트(Make It Right)’를 시작으로 타임스스퀘어 계단 무대 위에서 퍼포먼스를 펼쳤다. 이번 무대에선 계단 동선에 맞춰 새로운 퍼포먼스를 선보여 팬들의 환호와 호응도 컸다. 멤버들은 타임스스퀘어에 모인 팬들을 지나 본 무대로 이동하며 노래를 이어갔다. 무대를 옮겨가면서도 팬들에게 인사하며 흔들림 없는 라이브를 보여줬다.

본 무대에서는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feat. Halsey’를 열창했다. 화려한 군무와 여유 넘치는 라이브로 현장의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팬들은 계속해서 ‘BTS’를 외치며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한국어 떼창으로 함께했다.

방탄소년단은 타임스스퀘어 무대에서 새해 카운트다운도 함께 했다. 진행자, 포스트 말론, 샘 헌트 등과 함께 등장해 전 세계 시청자들과 함께 새해를 맞이했다. 2020년을 맞이해 함께 포옹을 나누고 춤도 추며 새해 첫날의 기쁨을 함께 누렸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은 타임스스퀘어에서 새해를 보내는 소감 질문에 “영화를 통해 어릴 적부터 지켜보던 광경이라 감격스럽다”고 밝혔다. 과거 어떻게 새해를 맞이했는지 묻는 질문에는 “우리도 동일하다. 크리스마스 트리 앞에서 친구, 가족들과 함께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새해 각오를 다졌다”고 말했다.

올해 뉴 이어스 로킹 이브는 뉴욕 타임스스퀘어, 로스앤젤레스, 뉴올리언스, 마이애미 총 네 곳에서 진행됐다. 이 행사는 매년 미국을 대표하는 장소에서 가장 큰 규모로 개최되며 최대 2500만 명의 미국인들이 시청한다. 매해 마지막 날인 12월 31일 저녁부터 방송을 시작해 새해 첫날을 전 세계 시청자들과 함께 맞이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