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전자담배 판매 금지 계획 후퇴…업계, 표심과 타협

담배·박하향 제외한 가향 전자담배 금지 발표 예정

소매점 액상 니코틴 자유 혼합하는 ‘오픈 탱크’ 허용

전자담배 업계 로비 속 대선 표심 감안한 타협안 평가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당초 계획보다 후퇴한 가향(Flavored) 전자담배 판매 금지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청소년들의 건강 보호와 함께 전자담배 업계 영향, 2020년 대통령 선거 표심 등이 반영된 ‘타협안’이 나왔다는 평가다.

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자동차 행렬이 미국 플로리다주 팜 비치 인근을 지나갈 때 모든 가향 전자담배 판매를 금지하는 정부 방안에 반대하는 유권자들이 ‘망고향 전자담배를 금지하지 말라’는 내용의 팻말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로이터=헤럴드경제]

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오는 3일 미 FDA는 가향 전자담배 판매를 금지하는 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다.

먼저 액상 니코틴이 담겨 있는 카트리지 형태의 가향 전자담배의 경우 민트향이나 과일향의 판매는 금지되지만, 담배향이나 박하향의 경우 허용될 전망이다.

또 사용자가 액상 니코틴을 자유롭게 혼합할 수 있는 ‘오픈 탱크(Open-tank)’ 기반의 가향 전자담배는 이번 규제 대상에서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방안은 당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공약한 모든 가향 전자담배 퇴출에서 후퇴한 내용이다. 지난해 9월까지만 하더라도 트럼프 행정부는 담배향을 제외한 모든 가향 전자담배 판매를 금지하겠다는 입장이었다.

당초보다 후퇴한 타협안이 나온 데에는 전자담배 업계의 로비 속에 업계에 미치는 영향과 2020년 대선 표심에 미칠 수 있는 악영향을 감안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미국 전자담배 업계는 자체 여론조사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하는데 필요한 지역에서 전자담배를 선호하고 있다는 점을 호소했다. 또 일부 보건 전문가들은 박하향 전자담배의 경우 전통 박하 담배의 대체제로서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이번 가향 전자담배 판매 금지 계획이 당초보다는 후퇴한 내용이지만, 90억달러에 이르는 미국 전자담배 업계에는 상당한 타격이 불가피하며, 소매점의 경우 80%의 매출 감소를 겪을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