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호주, 기후변화 대응 ‘나 몰라라’ 모리슨 총리에 불똥

소방당국, 뉴사우스웨일즈·빅토리아주에 탈출령

전문가들, 화재 원인으로 지구 온난화 지목

호주 남동부 해안의 베이트만 베이에서 작년 12월 31일 화염과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고 있는 장면을 유럽연합 위성시스템이 포착했다. [로이터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호주 남동해안 도시의 관광객들에게 탈출령이 떨어졌다. 한 달 전께부터 뉴사우스웨일즈(NSW)·빅토리아주(州)를 중심으로 번지기 시작한 산불이 확산일로여서다. 화재 진압에 해군 군함까지 동원됐지만 강풍 등으로 불길을 잡는 데 애를 먹고 있다. 기후변화 대응에 미온적으로 평가되는 스콧 모리슨 총리에 대한 비판도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2일(현지시간) 블룸버그·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NSW 산불방재청(RFS)은 “남동해안에서 이틀 안에 빠져 나오라”는 탈출령을 내렸다.

이번 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16명에 이르는 걸로 파악된다. 뉴사우스웨일즈주에서만 최근 사흘간 7명이 사망했다. 피해자 수가 더 늘어날 것을 당국은 우려하고 있다. 빅토리아주의 고립된 지역은 도로가 끊겼고, 군 헬리콥터와 수송선이 동원돼 구호물자를 대거나 추가 탈출자에 대비하는 상황이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남부 해안에서 최대한 많은 사람을 구출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범위한 화재 피해상황이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전해지면서 호주 정부가 지구 온난화에 충분히 대비하고 있지 않다는 회의론이 논쟁거리로 부상하고 있다.

화재 원인이 섭씨 40도를 넘나드는 이상고온·강풍·3년째 이어지는 가뭄으로 꼽히면서 모리슨 총리의 보수 정권이 견지한 기후 변화에 대한 시각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것이다.

모리슨 총리는 작년말 발표한 신년사에서 산불과 지구 온난화에 관한 언급을 하지 않있다는 점을 가디언은 지적했다. 모리슨 총리는 “산불은 끔찍한 시련이고 호주는 역사를 통틀어 유사한 시험에 직면해왔다고”만 했다는 것이다. 모리슨 정부는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등의 배출량을 26~28%까지 줄일 계획인데, 이는 야당인 중도좌파 노동당의 목표치(45%)에 한참 미치지 못한다.

화재전문가와 과학자들은 이번 화재의 규모와 영향이 전례없이 크고, 온실효과를 일으키는 이산화탄소 방출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