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 청소년쉼터에 5000만원 기부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A.O.A 멤버 설현(본명 김설현·25)이 새해에도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FNC엔터테인먼트의 비영리 재단법인 러브(LOVE) FNC는 “설현이 3일 생일을 맞아 청소년을 위해 써달라며 5000만원을 기부했다”고 3일 밝혔다. 기부금은 청소년 보호와 자립을 위한 쉼터를 짓는 데 쓰일 예정이다.

설현은 지난달 소아암 등을 앓는 아동·청소년 치료비 명목으로 삼성서울병원에 5000만원을 기부한 데 이어 또 한 번 ‘기부 천사’ 역할을 하고 있다.

앞서 2017년에는 경북 포항 지진 피해 이재민과 서울 농학교에 5000만원씩 기부했다. 이듬해에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을 기부해 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하기도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