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빌보드 비평가 선정 ‘최고의 K팝 앨범’

정규 3집 앨범 ‘언오드’ 선정

초동 판매량만 70만장 기록

“장르규범 뛰어넘는 K-팝” 호평

그룹 세븐틴〈사진〉의 정규 3집 ‘언 오드(An Ode)’가 미국 빌보드가 발표한 ‘비평가가 선정한 2019년 최고의 K-팝(pop) 25 앨범’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는 지난 31일(현지 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비평가가 선정한 2019년 최고의 K-팝(pop) 25 앨범(The 25 Best K-pop Albums of 2019: Critics’ Picks)‘ 기사를 게재, 최고의 K-팝(POP) 앨범에는 세븐틴의 ’언 오드‘가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언 오드‘는 세븐틴의 음악적 고뇌를 담아낸 1년 10개월 만의 정규 앨범으로 초동 판매량 70만 장이라는 엄청난 기록을 세웠다. 발매와 동시에 미국 빌보드, MTV, 영국 NME 등 해외 각국의 주요 매체에서도 집중 조명해 세븐틴의 글로벌 영향력을 입증했다.

빌보드는 해당 기사를 통해 “한국 음악 산업은 전 세계 음악계에서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했고, 이러한 성장에 따라 전통적인 노래 구조와 장르 규범의 한계를 뛰어넘는 K-팝이 등장했다”라며 내러티브와 뛰어난 음악성을 고려해 최고의 K-팝 앨범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비평가는 “세븐틴이 그룹의 뚜렷한 예술성을 보여주면서 그들이 보여준 이전의 모습을 완전히 뒤로하지 않고 그들 자신의 음악으로 성장했음을 보여준다”라며 호평한 것과 더불어 앨범에 담긴 11개의 전곡에 대해 음악적 특징을 짚어가며 덧붙여 설명했다.

고승희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