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날 인도서 6만7000명 탄생…중국보다 2만명 많은 1위

2020년 새해 첫날 인도에서 무려 6만7000여명의 아기가 태어난 것으로 추정됐다.

4일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에 따르면 1월 1일 190개국에서 39만2078명의 아기가 태어난 것으로 추정되며, 이 가운데 인도가 6만7385명(17%)으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를 차지한 중국(4만6299명)보다도 2만1086명이 많다.

3위 나이지리아(2만6039명), 4위 파키스탄(1만6787명), 5위 인도네시아(1만3020명), 6위 미국(1만452명), 7위 콩고 민주공화국(1만247명), 8위 에티오피아(8493명) 순이다.

새해 첫날 태어난 신생아의 절반이 이들 8개 국가에서 태어났다.

일본은 2497명, 한국 1152명, 북한은 1002명의 신생아가 태어난 것으로 추정됐다.

소국 가운데 아루바(2명), 세이셸(3명), 앤티가바부다·세인트빈센트그레나딘(각 4명), 채널제도·그레나다(각 5명), 퀴라소·통가(각 6명), 미크로네시아·세인트루시아(각 7명), 키리바시(9명) 등은 한 자릿수다.

현재 국가별 인구 순위를 보면 중국(14억4000만명), 인도(13억8000만명), 미국(3억3000만명), 인도네시아(2억7000만명), 파키스탄(2억2000만명) 순이다.

앞서 유엔은 중국 인구가 앞으로도 증가를 계속하지만 2024년에는 인도에 역전당해 최대 인구국 지위를 넘겨줄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이 ‘한 자녀 정책’으로 대표되는 인구억제정책을 추진한 결과 15∼64세의 생산연령인구가 이미 감소세로 돌아섰기 때문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