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수도권 험지 출마…죽어서 살아나는 기적 만들겠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15 총선에서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겠다고 3일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 장외집회에서 “이 정권이 아무리 악랄해도 우리가 뭉치면 이긴다”며 “통합을 위해 저부터 앞장서겠다. 올해 총선에서 수도권에 험지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부터 험지로 가겠다. 우리 당에 뜻있는 모든 의원, 모든 동지가 험지로 가서 죽어서 살아나는 기적을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출마 지역에 대한 밝히지 않았으나, 당 안팎에선 ‘정치 1번지’ 서울 종로가 거론된다. 현재 종로는 차기 국무총리로 지명된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의원의 지역구다. 황 대표가 종로에 출마할 경우 민주당에서 종로 출마가 유력시되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맞붙을 가능성이 높다.

 

12월 23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연동형 비례제를 비판하는 발언을 하 고 있다. 박해묵 기자

황 대표는 “우리 당에 중진 의원들 계시는데, 중진 의원들께서도 험한 길로 나가주시면 좋겠다”며 “신진 세대들에게 정치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줘야 하지 않겠나. 젊은 사람에게 꿈을 줘야 하지 않겠나”라고 되물었다.

영남권을 중심으로 포진한 중진 의원들이 자신과 함께 수도권의 범여권 우세 지역에 출마해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도 염두에 둔 것으로 볼 수 있다.

황 대표는 한국당의 ‘혁신’과 범보수 진영의 ‘통합’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 정말 철저하게 바꾸겠다. 혁신하겠다”며 “이제 새로운 한국당으로 다시 태어나도록 하겠다. 지금까지는 부족한 점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전의 날, 4월 15일이 이제 넉 달쯤 남았다. 그사이에 우리는 더 철저하게 부서지고, 바뀌고, 혁신하고, 국민 마음속으로 들어가서, 국민 마음을 얻어 이번 총선에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황 대표는 또 “이런 싸움에는 대통합이 필요하다”며 “우리나라를 사랑하는 모든 자유 우파가 헌법을 지키고,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를 지키기 위해 하나로 똘똘 뭉치는 게 바로 통합”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4월 총선은 역사적 분기점이다.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느냐 아니면 좌파독재로 가느냐는 기로에 서 있다”며 “총선에서 문재인 정권을 확실하게 심판하고, 대한민국이 새롭게 출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