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중동, 미국의 무덤 될 것”…‘솔레이마니 제거’ 우회 비판

미국과 이란 간 긴장고조로 중동정세가 일촉즉발의 위기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북한도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6일 미국의 지난 3일(현지시간) 이란의 군부요인 거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사령관 제거 소식을 중국과 러시아의 반응을 소개하는 식으로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중국과 러시아, 유엔헌장을 위반한 미국의 미사일 공격 규탄’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중국 외교부장 왕이와 러시아 외무상 세르게이 라브로프가 4일 전화대화에서 이라크의 바그다드시에 있는 한 비행장에 대한 미국의 미사일 공격을 규탄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중국과 러시아는 국제관계에서 무력을 남용하는 것을 반대할 뿐 아니라 모험적인 군사적 행위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며 “그들은 무력을 사용해 유엔헌장을 위반하는 행위를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하면서 미국의 위법행위로 지역정세가 심히 악화된데 대해 우려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중러 외교장관 전화통화소식을 전하는 우회적인 방식으로 미국의 드론 공습을 활용한 솔레이마니 제거를 비판한 셈이다. 이는 북한 공식매체의 이번 사태와 관련한 첫 반응이다.

통신은 미국의 솔레이마니 제거와 관련해서는 “지난 3일 새벽 미국은 이라크의 바그다드시에 있는 한 비행장에 미사일 공격을 가했다”며 “이로 말미암아 현장에 있던 이란 이슬람교혁명근위대의 꾸드스(쿠드스)군 사령관과 이라크 준군사무력의 고위지휘관 등이 사망했다”고 간략히 보도했다.

대외선전매체들은 보다 적극적인 모습이다. 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미국이 중동지역에 3000여명의 병력을 추가배치할 계획이라며 미 제82공수사단 일부 병력이 이라크와 쿠웨이트 등 중동 전지역에 분산배치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메아리는 전날에는 미국이 중동전쟁이라는 수렁에 빠져 허우적대고 있다면서 친미국가들도 내부 정치와 경제위기를 내세워 미국의 파병요청에 소극적이어서 미국을 절망에 빠뜨리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미상의 ‘세계 군사전문가들’을 인용해 “미국이 병력을 증강하고 군사작전을 확대하는 방식으로는 중동지역문제를 풀 수 없고 사망자 수만 늘어날 뿐”이라면서 “앞으로 중동지역은 ‘미국의 무덤’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신대원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