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레이마니 시신 이란으로 운구…추모행렬 인산인해

[로이터=헤럴드경제]

3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미군의 폭격에 사망한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의 시신이 5일 오전 이란으로 운구됐다.

그의 시신은 전날 바그다드에서 대규모 장례식이 엄수된 뒤 시아파 이슬람의 최대 성지인 이라크 중남부 카르발라까지 운반된 뒤 비행편으로 이날 이란 남서부 아흐바즈에 도착했다.

아흐바즈는 1980년 발발한 이란-이라크 전쟁에서 전투가 가장 치열했던 곳이다.

솔레이마니 사령관은 당시 20대 젊은 나이로 혁명수비대 제41 사단장을 맡아 이라크에 점령된 아흐바즈 등 이란 남서부 영토를 수복하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워 혁명수비대 전면으로 부상했다.

이란 현지 언론은 이날 오전 그의 시신이 도착한 아흐바즈에는 검은 옷을 입은 시민 수만 명이 운집해 거리와 광장을 가득메웠고, 그의 죽음을 애통해하며 추모했다고 보도했다.

그의 시신은 이날 오후 이란 북동부 성지인 마슈하드로 옮겨져 장례식이 치러지고, 6일에는 수도 테헤란과 종교도시 곰으로 운구돼 또 한 번 장례식이 진행된다.

그의 장례식은 미국을 규탄하는 반미 시위로 자연스럽게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솔레이마니 사령관은 7일 고향인 이란 남동부 케르만에 안장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