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민생법안 필리버스터 전면 철회”…9일 본회의 제안

심재철 “국민에 희망 주기 위해 전면 풀겠다”

“정세균 청문회 이후 순리적 개최가 낫다 판단”

20200106000695_0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민생법안 170여건에 대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전면 철회를 선언했다.

심 원내대표는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는 9일 국회 본회의를 열고 170여건 정도 되는 민생법안부터 처리하자고 더불어민주당에 제안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한국당은 민생법안부터 처리해 국민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민생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전면 풀겠다”고 덧붙였다. 오는 7∼8일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한 뒤 순리적으로 국회 본회의를 여는 게 낫다는 판단도 영향을 미쳤다.

한편 심 원내대표는 “(오전 원내대표 회동에서) 민주당은 당초 오늘 오후 6∼7시 ‘쪼개기 국회’를 여는 꼴불견을 또 연출하겠다고 했었다”며 “한국당은 새해 벽두부터 이런 모습을 보이면 안 되니 오늘은 넘기자고 제안했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