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서울 강북권에 패트리엇 이동 배치”…청와대 옆 북악산서 운용

2017년 사드배치 후 검토 본격화 사드, 서울 남부권까지 방어가능 서울 북부권 위해 패트리엇 이전 청와대 뒤 북악산 기지 최종낙점

공군 방공유도탄 사격대회에서 적 전투기 및 미사일 요격용 지대공미사일 패트리엇이 발사되고 있다.[사진=공군]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새해 들어 서울 북악산에 미사일 요격용 패트리엇 포대가 새롭게 배치돼 운용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군 관계자는 7일 “패트리엇 포대의 북악산 배치는 서울 강북권에 패트리엇을 이동 배치한다는 계획에 따른 것”이라며 “패트리엇의 강북권 배치 계획은 수년 전 결정돼 절차가 진행돼왔다”고 밝혔다.

강북권 패트리엇 포대는 서울 북악산의 한 대공포대 기지가 있던 부지에 자리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종로구 부암동 일대의 북악산은 조선시대 한양을 둘러싸고 있던 내사산(東:낙산, 西:인왕산, 南:남산, 北:북악산) 중 북쪽 산으로, 오늘날 청와대와 정부서울청사 등 정부 핵심기능이 있는 광화문 일대 방어를 위한 요충지다.

과거에는 서울 남부권의 대공포대 기지에만 패트리엇이 운용돼 왔으나, 2017년 경북 성주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가 배치되면서 기능이 겹치는 경북권의 패트리엇 포대가 서울 북부권으로 이동해 장비의 효율화를 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 강북권의 패트리엇 신규 배치로 서울 북부와 중부 방어 효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패트리엇은 20~30㎞의 저고도에서, 사드는 50~150㎞의 고고도에서 적의 탄도미사일 공격을 방어하기 위해 각각 사용된다. 패트리엇보다 훨씬 성능이 우수하고 고가인 사드가 국내에 배치되면서 한반도 상공에는 이중의 방공망이 운용되기 시작했다. 적의 탄도미사일이 발사되면 50~150㎞ 상공에서 한 번, 20~30㎞ 상공에서 한 번 등 총 2회의 요격 기회를 확보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패트리엇은 목표물 인근에서 폭발해 파편으로 요격하는 구형(PAC-2)과 목표물을 직접 타격하는 신형(PAC-3)이 한반도에서 혼용되고 있으며, 북악산 포대에는 구형과 신형이 모두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현재 4개의 수도권 패트리엇 포대를 포함, 전국 10여개 패트리엇 포대에서 40여기의 패트리엇 발사대를 운용하고 있다. 주한미군은 한반도에서 60여기의 패트리엇 발사대를 갖고 있어 한반도에서만 총 100여기의 패트리엇 발사대가 촘촘한 방공망을 이루고 있다.

정부는 지난 2017년 초 경북 성주에 사드가 도입됨에 따라 그해 3월 패트리엇 포대를 서울 강북권에 추가 설치하는 방안 검토에 들어갔다. 사드는 한반도 남부와 수도권 이남까지 방어권으로 두고 있으나, 서울 북부 방어에는 취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