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솔레이마니 사망 이후 첫 공개행보…경제부문 시찰

“적대세력 역풍에 붉은기 더욱 휘날릴 것”

“정세 엄혹해도 우리 이상과 포부 실현”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7일 “김정은 동지께서 순천인비료공장 건설현장을 현지지도하시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올해 들어 첫 공개행보다.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 첫 공개행보로 경제 부문을 선택했다.

조선중앙통신은 7일 “김정은 동지께서 순천인비료공장 건설현장을 현지지도하시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이날 공개활동은 미국이 지난 3일 드론 공습으로 이란 군부요인 가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을 제거한 이후 처음이기도 하다.

김 위원장은 현지지도에서 “바람이 불어야 깃발이 날리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면서 “적대세력들이 역풍을 불어오면 올수록 우리의 붉은기는 구김 없이 더더욱 거세차게 휘날릴 것”이라며 육성신년사를 대체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제시한 ‘정면돌파전’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아무리 정세가 엄혹하고 가는 앞길에 난관이 막아나서도 우리 위업의 정당성을 신념으로 간직하고 자기의 힘을 믿고 부단히 높은 책임성과 헌신성, 적극성을 발휘해나간다면 우리의 이상과 포부는 반드시 우리의 손에 의해 실현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새해 첫 공개행보로 순천인비료공장 건설현장을 찾은 이유도 직접 밝혔다. 김 위원장은 “순천인비료공장 건설은 정면돌파전의 첫해인 2020년에 수행할 경제과업 중에서 당에서 제일 중시하는 대상 중의 하나라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하기 위해 새해 첫 지도사업으로 이 공사장부터 찾아왔다”고 입을 열었다.

또 “대상 공사에서 제기되는 자금보장 문제를 당에서 시급히 대책할 것이며 이 사업을 당적으로 완강하게 밀어주겠으니 내각과 화학공업성, 채취공업성이 주인다운 자세와 관점을 바로 가지고 힘 있게 추진시켜보라”고 주문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