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이란, 숫자로 위협 공방…로하니 “52 언급했나? 290도 기억해야”

로하니 “절대 이란 위협하지 마라”

1988년 미 해군 미사일에 여객기 격추…290명 사망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트위터. © 뉴스1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트위터. © 뉴스1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이란 내 52곳을 타격하겠다’고 경고하고 나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해 “이란을 위협하지 말라”며 맞섰다. 특히 미국을 향해 숫자 ’290′을 상기시켰다. 290은 지난 1988년 미 해군 함정의 오인 사격으로 이란 여객기가 격추된 사건의 희생자 수다.

로하니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숫자 52를 언급하는 사람은 290이란 숫자도 기억해야 한다”며 “절대 이란을 위협하지 마라”고 밝혔다.

로하니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52′란 표현을 통해 미국과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적으로 겨냥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군 실세 거셈 솔레이마니 제거 작전 수행 이후 이란이 미군이나 현지 미국 자산을 공격할 경우 “이란 내 52개 지역을 목표로 반격을 가하겠다”고 경고했다. 또 “이 52개 목표 가운데 일부는 이란과 이란 문화에 있어 매우 중요한 곳이며, 매우 빠르고 심각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위협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숫자 52는 지난 1979년 이슬람 혁명 때 테헤란 주재 미국 대사관이 점거되면서 억류됐던 미국인 포로 수를 의미한다. 이들은 억류 444일 만에야 석방됐다. 실제 인질 수는 63명이었다. 당시 미국은 인질 구출을 위해 특수부대를 투입한 군사 작전까지 펼쳤지만 실패하며 자존심을 구겼다. 대사관 인질 억류 사건은 양국 간 감정의 골이 깊을 대로 깊어진 계기가 됐다.

반면 로하니 대통령이 이날 거론한 290은 반대로 미군의 공격으로 희생된 이란 국민을 의미한다.

이란-이라크 전쟁이 막바지로 치닫던 1988년 7월3일 미 해군 순양함 빈센스함이 이란항공 IR655편 여객기를 전투기로 오인해 대공 미사일로 격추했다.

이 피격으로 여객기에 탑승해 있던 승객과 승무원 290명이 전원 사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40년 전 대사관 인질 사건을 꺼내들자, 로하니 대통령도 미군에 의해 자국 국민이 희생된 사건을 똑같이 거론하며 반박한 모습이다. (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