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추론하고 가설·검증하는 AI”…LG전자 ‘4단계 로드맵’ 발표

‘효율화→개인화→추론→탐구’

단계별 인공지능 발전 보여줘

박일평 LG전자 CTO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열린 프레스컨퍼런스에서 ‘인공지능 발전 단계’를 발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라스베이거스(미국)=천예선 기자] “올리비아, 오늘 프리젠테이션으로 긴장하고 있구나. 교수님과 통화해보는 건 어때? 오늘 PT 정말 잘했어. 마크와 저녁약속엔 (올리비아의 3D 아바타를 보여주며) 이 새로운 색깔 드레스를 입는 건 어때?”

LG전자가 밝힌 인공지능(AI) 발전의 최종 단계인 ‘탐구’에 이른 AI의 모습이다. 스스로 논리적으로 추론하고 가설을 세워 검증해 더 나은 솔루션을 제안한다.

LG전자는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프레스컨퍼런스를 열고 이같은 ‘AI 발전단계’ 로드맵을 업계 최초로 발표했다.

이날 만달레이베이호텔에는 오전 7시30분의 이른 시간에도 불구하고 LG전자 프레스컨퍼런스를 보기 위해 1000여명의 글로벌 미디어 관계자들이 모여들었다.

박일평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사장은 무대에 올라 캐나다 인공지능 솔루션업체인 엘레멘트 AI 사(社)와 함께 개발한 ‘인공지능(AI) 발전 단계’를 발표했다.

박일평 사장은 “LG 씽큐(LG ThinQ)와 같은 인공지능의 의미 있는 성장을 위해 산업 전반에 명확하고 체계화된 로드맵이 필요하다”며 “올바른 기술 개발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궁극적으로는 고객의 더 나은 삶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가 소개한 인공지능 발전 단계는 ▷효율화(Efficiency) ▷개인화(Personalization) ▷추론(Reasoning) ▷탐구(Exploration) 등 총 4단계다.

1단계의 인공지능은 지정된 명령이나 조건에 따라 제품을 동작시킨다. 2단계부터는 사용자의 행동을 분석해 패턴을 찾고 사용자를 구분할 수 있다. 3단계는 여러 접점의 데이터를 분석해 행동의 원인과 결과를 분석한다. 4단계는 인공지능 스스로 가설을 세우고 검증해 더 나은 솔루션을 발견한다.

박 사장은 엘레멘트 AI의 장 프랑스와 가녜 CEO와 함께 무대에 올라 각 단계별로 인공지능 기술 발전을 설명하고 시뮬레이션 영상을 보여줬다.

장 프랑스와 가녜 CEO는 “인공지능이 향후 우리 인간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이며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가에 대한 활발한 논의를 촉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프레스컨퍼런스에서는 인공지능 LG 씽큐로 더 편리하고 스마트해진 가전 및 서비스, 올레드 TV를 포함한 ‘리얼 8K’ TV 신제품 등도 소개됐다.

2020년형 올레드 TV는 기존 55, 65, 77, 88 등 라인업에 48형을 새롭게 추가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오는 3월부터 북미시장에서 본격 시작되는 ‘프로액티브 서비스’도 이날 소개됐다.

이 서비스는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기반의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고객이 제품을 사용하는 패턴을 학습하고 제품의 상태나 관리방법을 LG 씽큐 앱, 이메일, 문자 등을 통해 알려주는 것을 골자로 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