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현대차-우버의 ‘개인용 비행체’…“모빌리티 생태계 가속”

현대차, PAV 개발 ‘박차’…우버는 항공 모빌리티 서비스 항공 택시 개발 프로세스 적용…최고 비행속력 290㎞/h 100% 전기 추진 방식ㆍ고속 배터리 충전 가능토록 설계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 개막을 하루 앞둔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열린 현대차 미디어데이 뉴스 컨퍼런스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라스베이거스(미국) 정찬수 기자] 현대자동차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가전박람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 개막을 하루 앞둔 6일(현지시간) 세계적인 모빌리티 기업 우버와 함께 개발한 PAV(Personal Air Vehicle·개인용 비행체) 콘셉트 ‘S-A1’을 공개했다.

이번 파트너십으로 현대차는 글로벌 자동차 기업 중 우버와 UAM(Urban Air Mobility·도심 항공 모빌리티) 분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은 최초의 기업이 됐다.

향후 현대차는 PAV를 개발하고, 우버는 항공 승차 공유 네트워크를 통해 고객들에게 도심 항공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또 양사는 PAV의 이착륙을 지원하는 인프라 콘셉트 개발할 계획이다.

현대차 UAM사업부 신재원 부사장은 “우버 엘리베이트(Uber Elevate)는 혁신적인 제품을 가능한 많은 고객들에게 제공케하는 최고의 파트너”라며 “우리의 도심 항공 모빌리티 비전은 도시 교통에 대한 개념을 바꾸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버 엘리베이트의 에릭 앨리슨(Eric Allison) 총괄은 “현대차는 자동차 제조 업체 중 첫번째 협력 파트너”라며 “우리는 현대차가 빠른 속도로 항공 기체를 개발하고 고품질의 PAV 를 대량 생산해 승객들의 비용을 절감하는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고 믿으며, 수년 내 항공 택시 네트워크를 출범시키는 커다란 도약을 불러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S-A1’은 우버의 항공 택시 개발 프로세스를 통해 완성됐다. 현대차는 우버 엘리베이트의 혁신적 설계 공정을 활용해 전기 추진 수직이착륙(eVTOL·electric Vertical Take-Off and Landing) 기능을 ‘S-A1’에 탑재했다.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열린 현대차 미디어데이 뉴스 컨퍼런스에서 정의선 수석부회장(왼쪽 세번째)이 ‘S-A1′ 모형 앞에서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최고 비행 속력은 290㎞/h에 달한다. 최대 약 100㎞를 비행할 수 있다. 100% 전기 추진 방식으로, 이착륙 장소에서 승객이 타고 내리는 5~7분여 동안 재비행을 위한 고속 배터리 충전이 가능하다.

각각의 프로펠러에 전기 분산 제어가 가능하도록 프로펠러가 고장 나더라도 안전하게 착륙도록 설계됐다. 소형 모터를 여러 개로 분산해 소음도 최소화했다.

승객은 4명이 탑승할 수 있으며, 상용화 초기에는 조종사가 직접 조종한다. 자동비행기술이 안정화 된 이후부터는 자율비행이 가능하도록 개발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끊김 없는 이동성 구현을 위해 PAV와 PBV(Purpose Built Vehicle·목적 기반 모빌리티)를 통합한 미래 도시 비전의 연구에 집중할 방침이다. PAV와 PBV는 미래 도시 전역에 배치되는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와 연결돼 하나의 모빌리티 생태계를 구성하게 된다.

한편 UAM·PBV·Hub 등으로 구성된 현대차의 ‘인간 중심 미래 모빌리티 비전’은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 있는 현대차 전시관에서 공개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