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바른미래 잔류?…”사랑하는 당원 동지들께”

흐릿한 거취 속 당원에게 신년사

“국민, 당원 사랑 보답 못해 사과”

“초심 그대로…국가 대개조 고심”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8일 당원들을 향해 “사랑하고 존경하는 바른미래당원 동지들께 새해 인사를 올린다”고 시작되는 신년사를 보냈다. 안 전 대표가 바른미래당을 놓고 ‘동지’라고 표현한 일에 대해 그가 결국 당에 남기로 결심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소통망을 통해 “국민들과 당원 동지들께서 과분한 사랑과 큰 기대를 보였지만, 저의 부족함으로 그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선 영·호남 화합과 국민 통합이 필요하다는 신념으로 추진한 바른미래의 현 상황은 제 책임”이라며 “호남에 기반을 둔 국민의당이 먼저 손 내밀어 역사의 물줄기를 올바른 방향으로 바꾸려는 순수한 의도였지만, 과정에서 설득이 부족했고 결과는 왜곡됐다. 역시 모두 제가 부족했던 탓”이라고 설명했다.

안 전 대표는 “그간 정치를 그만둘지 심각히 고민했다”며 “저를 불러준 그때 상황 속에서 시대흐름에 얼마나 충실히 부응했는지, 오류는 무엇이고 어떤 착오가 있었는지, 미래를 향해 질주하는 세계 속에서 대한민국은 어디로 가고 있는지 등 1년여 과거를 돌아보고, 정치가 아니더라도 어디선가는 귀하게 쓰일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열심히 세계의 많은 전문가를 만났다”고 했다.

이어 “초심은 지금도 변치 않았다”며 “제가 정치의 부름에 응한 이유는 삶이 갈수록 힘들어지고 희망을 잃어버린 분들께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대한민국이 가야 할 방향에 대해 진심과 선의로 호소하겠다”며 “국가 대개조를 위한 인식 대전환에 대해 말씀 드릴 기회를 갖겠다”고 덧붙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