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 매일 1잔 이상 마시면 유방암 위험 ‘뚝’

서울의대, 중년 여성 9만3000여명 6년 추적 결과

20200108000158_0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50세 미만 여성이라면 매일 1컵 이상의 우유를 마시는 게 유방암 발생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 연구팀(강대희·신우경·이휘원·신애선·이종구)은 2004∼2013년 전국 38개 종합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40∼69세 여성 9만3306명의 빅데이터(HEXA study)를 기반으로 코호트 연구를 한 결과 우유 섭취와 유방암 사이에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8일 밝혔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자의 유방암 발생 여부를 국가암등록사업 자료와 연계해 평균 6.3년에 걸쳐 추적했다. 이 과정에서 유방암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출산력, 첫출산 나이, 초경 나이 등 여성력과 사회인구학적 변수는 모두 보정했다.

그 결과 50세 미만 여성의 경우 우유를 하루에 1컵(200㎖) 이상 마시는 그룹(6261명)이 일주일에 우유를 1컵 미만으로 마시는 그룹(1만2464명)에 비해 유방암 발생 위험이 4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매일은 아니지만 일주일에 2∼6일 우유를 마시는 50세 미만 그룹(5792명)에서도 유방암 발생 위험은 13% 낮게 평가됐다.

특히 40대 연령대에서는 하루에 마시는 우유량이 많을수록 유방암 발생 위험이 더 낮아지는 상관관계가 뚜렷했다. 한편 50대 이상 여성에서는 같은 비교 조건에서 우유의 유방암 예방 효과가 40대보다 낮은 10%로 추산됐다. 다만 이번 연구에서 우유 외의 다른 유제품(요구르트, 치즈 등)은 유방암 발생 위험을 줄이는 데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책임자인 강대희 교수는 “우유 속 칼슘은 유방암 세포에 항증식성을 갖고 있어 유방암 발생에 보호 효과가 있고 비타민 D는 세포 분화 및 사포 사멸을 증가시켜 유방암 발생 위험을 낮아지게 한다”며 “유방암 예방 측면에서 젊을 때부터 우유를 매일 1컵 이상 마시는 게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논문은 국제학술지 ‘뉴트리언츠’(Nutrients) 최신호에 실렸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