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혁명수비대 “미국 반격 가담하면 그 나라도 공격 목표”

“미국 반격하면 이스라엘 텔아비브ㆍ하이파 공격”

 

8일(현지시간) 이란 국영 방송은 이란이 이라크 아인 알사이드 미 공군기지를 향해 발사한 미사일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EPA=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이란 혁명수비대가 미국의 반격에 가담하는 우방국들도 공격이 될 수 있다고 8일(현지시간) 경고했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이날 이라크 내 미군기지에 탄도미사일을 발사, 이란 군부 실세인 가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사망케한 미국의 공습 작전에 대한 보복을 본격화했다.

혁명수비대는 이날 성명에서 “미국의 우방은 우리의 미사일 공격에 대한 미국의 반격에 가담하면 그들의 영토가 우리의 공격 목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혁명수비대는 “만약 아랍에미리트에 주둔하는 미군이 이란 영토를 공격하는 데 가담하면 UAE는 경제와 관광 산업에 작별을 고해야 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중동 지역 내 미국의 최우선 우방국인 이스라엘도 공격 대상으로 거론됐다. 혁명수비대는 미국이 이란을 공격하면 이슬람 혁명수비대가 지원하는 시아파 무슬림 무장단체 헤즈볼라가 이스라엘 텔아비브와 하이파를 미사일로 공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