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수사 지휘 검사’ 일괄 지방 좌천… 법무부, 검찰 인사 단행

조국 일가 비리 한동훈 검사장 부산고검 차장

‘대통령 후배’ 이성윤 검찰국장은 서울중앙지검장 영전

법무부는 8일 검찰인사위원회를 열고 대검검사급(검사장) 간부 32명의 승진·전보 인사를 오는 13일자로 단행했다. 사진은 지난 2일 윤석열 검찰총장(왼쪽부터), 강남일 차장검사, 한동훈 반부패·강력부장을 비롯한 검찰 관계자들이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참배를 위해 현충탑으로 향하고 있는 모습.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좌영길 기자] 법무부가 조국 수사를 지휘 검사들을 사실상 좌천 인사 조치했다. 반면 ‘윤석열 배제 수사팀 구성’을 제안했던 이성윤 검찰국장은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영전했다

법무부는 8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고검장·검사장급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 정부는 조국 전 장관 수사를 맡았던 인사들을 문책하고, 청와대 측근을 대거 요직에 기용했다.

한동훈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은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자리를 옮겼고, 박찬호 대검 공공수사부장은 제주지검장으로 발령났다. 한 검사장은 조국 전 장관 일가 비리 수사를, 박 검사장은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수사를 지휘했던 책임자다.

향후 실무자급 인사들에게도 같은 조치가 취해질 경우 사건 수사는 물론 재판까지 영향이 미칠 수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참모였던 이원석 대검 기획조정부장 역시 수원고검 차장검사로 인사조치됐다. 윤석열 총장과 ‘대윤·소윤’으로 불리던 윤대진 수원지검장 역시 한직인 사법연수원 부원장으로 밀려났다.

차기 검찰총장 1순위로 꼽히는 서울중앙지검장에는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이 발탁됐다. 문재인 정부 들어 경희대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검사장으로 승진한 인사다. 조국 전 장관 수사 초반 윤석열 총장을 배제한 수사팀 구성을 대검에 제의했던, 대통령 측근 인사로 분류된다.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특별검찰반장으로 파견근무하며 문 대통령과 함께 근무했다.

이번 인사로 조국 전 장관 수사에 따른 보복조치라는 반발이 예상된다. 특히 선거범죄를 총괄하는 대검 공공수사부장 보직을 총선 100일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서 교체한 대목은 정치권에서도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