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영입인재 6호, 변호사 출신 핀테크 스타트업 대표 홍정민

AI 기반 법률서비스 개발해 수입료 낮춘 인물

“서민 중심 4차산업 제도 개혁 앞장서겠다”

홍정민 로스터리 주식회사 대표[더불어민주당 제공]

홍정민 로스터리 주식회사 대표[더불어민주당 제공]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더불어민주당은 9일 총선을 위한 여섯 번째 영입인재로 변호사 출신 경제학 박사이자 핀테크 전문가인 홍정민(41) 로스터리 주식회사 대표를 발표했다.

홍 대표는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하는 법률서비스로 업계에 파란을 일으킨 인물이다. 지난 2018년 IT 스타트업 ‘로스토리 주식회사’를 설립한 그는 AI 기술 기반의 법률서비스를 통해 시중 수임료의 3분의 1의 가격으로 신속한 법률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서울대 경제학부 출신인 그도 경단녀의 삶을 피할 순 없었다. 홍 대표는 대학 졸업 후 삼성화재에서 4년간 근무했지만 출산과 육아때문에 커리어를 포기해야만 했다. 이후 새로운 일자리를 찾기 어려워지자 그는 독학으로 사법시험에 합격해 새로운 커리어의 발판을 마련했다. 곧장 삼성경제연구소 들어간 홍 대표는 기업자문 및 규제 연구로 능력을 인정 받아 최연소 부장으로 발탁되는 동시에 사내 최고 연구상을 2회 수상하기도 했다.

홍 대표는 법률 공익활동도 병행했다. 그는 서울시 마을변호사로 활동하며 무료 법률상담을 제공하고, 안양시 인사위원회 위원, 학교폭력위원회 자치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홍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영입 기자회견에서 “우리 가정만 행복해서는 결코 모두가 행복한 세상을 만들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다 함께 잘 살아야 한다는 그때 생각은 지금도 같다. 그것이 첫 번째 정치입문 이유”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돈과 명예를 포기하고 대기업을 떠나 스타트업을 선택한 것은 사회에 의미 있는 일을 하고 싶어서였다”며 “스타트업을 했던 경험과 데이터, 핀테크 관련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 금융제도를 서민이나 어려운 수요자 중심으로 개혁하는 데 앞장서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