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해리 왕자 부부 왕실서 일선 후퇴…”재정적으로 독립할 것”

형 윌리엄 왕세손ㆍ언론과 갈등 영향 분석

엘리자베스2세 “이해하지만 복잡한 문제”

영국 왕실의 일원에서 한 발 물러나겠다고 전격 발표한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 부부가 영국 왕실에서 나와 독자적인 삶을 살겠다는 뜻을 전격적으로 밝혔다. 재정적으로 독립하기 위해 일을 하겠다고도 했다.

8일(현지시간) AP통신·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영국 왕실 업무를 담당하는 버킹엄궁은 이날 오후 이런 내용을 담은 해리 왕자 부부 명의의 성명을 발표했다.

해리 왕자는 성명에서 “우리는 ‘시니어(senior)’ 왕실가족 일원에서 한 걸음 물러나는 한편 재정적으로 독립하려고 한다”며 “여왕에 대한 전적인 지지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결정은 수 개월간의 고민과 내부 논의를 통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니어 왕실 가족은 통상 엘리자베스 2세 여왕부부와 찰스 왕세자를 포함한 여왕의 직계 자녀, 찰스 왕세자의 직계 자녀인 윌리엄 왕세손과 해리 왕자 부부를 말하는 걸로 받아들여진다. 해리 왕자 부부는 앞으로 영국과 북미에서 균형된 시간을 보낼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지리적 균형은 우리 아들을 왕실의 전통에 대한 감사함을 갖고 키우는 한편으로 새 자선단체 설립을 포함한 새로운 장에 초점을 맞출 수 있는 기회를 족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신들은 이번 발표가 그동안 왕실 가족 일원으로서 해리 왕자 부부가 받아왔던 압박감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해리 왕자는 할리우드 여배우 출신 메건 마클 왕자비와 결혼한 이후 형 윌리엄 왕세손과 불화설에 시달려왔다.

그는 지난해 10월 ITV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에 출연, ”전부 과장이거나 허위인 것은 아니다“, ”우리는 확실히 지금 서로 다른 길 위에 있다“며 불화설을 시인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해리 왕자는 언론에 대한 불편함 감정도 숨기지 않아왔다. 그는 모친 고 다이애나빈이 파파라치의 추적을 피하다 사망한 경험이 있다. 해리 왕자 부부는 메건 마클 왕자비가 생부 토머스 마클에게 보낸 편지 원문과 파파라치가 찍은 사진을 실은 타블로이드 언론을 고소하기도 했다.

당시 해리 왕자는 “나는 어머니를 잃었고 이제 내 아내가 동일한 강력한 힘에 희생양이 되는 것을 본다”며 “언론 매체가 거짓되고 악랄한 내용을 끈질기게 유포할 때 인적 피해가 발생한다. 물러나서 방치하는 것은 우리의 모든 신념에 배치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해리 왕자 부부의 결정은 왕실 가족에게도 깜짝 발표였던 걸로 보인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짧은 성명을 내 “그들이 새로운 접근을 하려는 마음은 이해한다”면서도 “시간이 필요한 복잡한 문제”라고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