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세, 9년 만에 소극장 공연 돌입…“음악으로 소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1년 간의 준비를 마치고 가수 이문세가 소극장 공연으로 돌아온다.

소속사 케이문에프엔디에 따르면 이문세 콘서트 ‘2020 Theatre(씨어터) 이문세’는 오는 3월 13일부터 29일까지 3주에 걸쳐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열린다.

이번 투어의 시작점인 서울 공연 티켓 예매는 9일 오전 11시부터 인터파크 티켓에서 진행된다. 이문세의 공연은 그간 연속 매진, 100만 관객 동원 등의 기록들을 세워온 만큼, 이번에도 치열한 ‘티켓 전쟁’이 예상된다.

[케이문에프엔디 제공]

지난 2018년 12월 연말 스페셜 콘서트 ‘이문세 The BEST(더 베스트)’ 공연을 성황리에 마치고 1년간의 휴식과 공연 준비에 돌입했던 이문세는 이번엔 ‘소극장’ 무대를 택했다.

약 700석 규모의 이대 삼성홀에서 펼쳐지는 이번 콘서트는 지난 2011년 ‘이문세 붉은노을 콘서트’ 후 약 9년만이라 더욱 특별하다.

규모가 작지만 참여진은 국내 최고로 구성됐다. ‘2018 대한민국 문화예술상 장관표창’을 받은 김미경 기술감독, 국내 최고의 무대 디자이너 서울예대 정승호 교수, 이문세와 10년 이상 호흡을 맞춘 음향디자이너 윤청현 감독 등 대형 공연에서도 좀처럼 보기 힘든 국내 최고의 공연 스태프들이 함께 한다. 여기에 이종석 서경대 뮤지컬학과 교수가 새로운 연출로 합류하여 뮤지컬적 요소가 더해지고 전보다 더 디테일한 구성으로 완성될 예정이다.

또한 이번 ‘2020 Theatre 이문세’는 원곡에 충실한 편곡과 극장의 특성을 살린 무대 구성으로 감상에 최적화된 콘서트가 될 전망이다.

조설화 케이문에프엔디 이사는 “2020 Theatre 이문세는 공연의 본질에 집중하고자 노력한 공연이다. 음악을 매개로 관객과 소통하는데 중점을 두었고 약 1년에 걸쳐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어 “매일 관객에 의해 공연의 곡들과 분위기가 조금씩 바뀐다. 이것은 이문세이기에 가능한 연출로 기대하셔도 좋다. 올해 최고의 콘서트가 될 것이다”라고 확신했다.

‘2020 Theatre 이문세’는 9일(오늘) 서울 공연 티켓 오픈 소식과 함께 지역투어 일정도 공개했다. 상반기 투어는 여수, 안동, 이천, 강릉, 익산, 군포, 원주, 김해, 의정부 등에서 4월부터 6월까지 이어지며 지역 티켓 예매는 오는 16일부터 가능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