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박용만 “중국보다 존재감 못해…규제 틀 때문”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가 열린 8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삼성전자 부스에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오른쪽)과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이 첨단 하드웨어와 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한 지능형 컴패니언 로봇 ‘볼리’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가 열린 8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삼성전자 부스에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오른쪽)과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이 첨단 하드웨어와 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한 지능형 컴패니언 로봇 ‘볼리’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라스베이거스(미국)=천예선 기자]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이 8일(현지시간) CES를 찾았다. 박 회장은 이날 이른 시간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이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에 설치된 두산 전시장을 방문한 뒤, 삼성전자 부스를 찾았다.

박 회장은 삼성 부스에서 “디스플레이와 모바일은 삼성이 세계 톱이라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이어 전시장을 둘러보면서 “우리가 중국보다 존재감(Presence)이 못한 게 안타깝다”며 규제 혁신의 필요성을 드론을 예로 들어 설명했다. 그는 “규제의 틀 때문에 발전을 못 한 거 아닌가 (생각한다)”며 “규제 혁신을 못 하겠단 논리를 가진 분들은 여기 오면 설 땅이 없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이어 “대기업, 중견기업들이 열심히 해서 돈을 벌어왔지만, 미래는 그분들이 다 하는 건 아니다”라며 “미래를 막는 일을 하진 않았는지 우리 사회가 반성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 사회, 경제 모든 지도자가 우리가 익숙한 자랑스러운 그늘에서 미래를 여는 노력을 얼마나 했는지 뼈를 깎는 반성을 해야 한다”며 “이곳을 둘러보니 위기감이 정말 심각하다고 느껴져 안타깝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