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셸 위 올 여름 엄마된다

 

이미지중앙 올 여름 출산 예정 사실을 알린 미셸 위의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지난 해 결혼한 재미교포 미셸 위(31)가 올여름 엄마가 된다.

미셸 위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딸아 벌써 많이 사랑한다. 올여름 너를 만나는 것을 무척 기다리고 있단다”라며 자신과 남편 조니 웨스트가 분홍색 아기 신발을 들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또 ‘큰 오빠’(Big brother)가 적힌 티셔츠를 입은 대형견 사진도 게시했다. 큰 오빠는 미셸 위의 반려견인 ‘개츠비’를 말한다. 그리고 세 번째 사진에서 미셸 위는 조니 웨스트와 포옹하면서 ‘나이키’ 로고가 적힌 아기 옷을 펼쳐 보였다.

미셸 위는 미국프로농구(NBA)의 전설 제리 웨스트의 아들인 조니 웨스트와 지난해 8월 결혼했다. 조니 웨스트는 현재 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구단 임원으로 일하고 있다.

미셸 위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5승을 거둔 스타다. 그러나 지난해 6월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컷 탈락한 이후 손가락 부상으로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