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외국인 한국 증권투자금 102억달러

2018년보단 많지만, 2017년보단 못미쳐

한은 기준금리 인하 전망에 채권중심 확대

20200110000395_0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지난해 외국인 주식·채권투자자금이 100억달러 넘게 순유입했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2019년 12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해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자금은 101억6000만달러 순유입했다.

이는 2018년(82억5000만달러) 보다 많지만 증시 호조 속에 외국인 주식투자가 빠르게 늘어났던 2017년(195억달러)보다는 적은 수준이다.

외국인 투자자금은 주식보다는 채권을 중심으로 불어났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인하한다는 전망 등에 외국인 채권자금은 지난해 81억600만달러 순유입했다. 금리가 내려가면 채권 가격은 오르기 때문에, 금리 인하를 앞두고 투자 유인이 커지곤 한다.

외국인 주식자금은 20억달러 순유입하는 데 그쳤다.

지난해 12월로 좁혀 보면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2억7000만달러 순유출했다. 주식자금은 6억6000만달러 순유입했으나 채권자금이 9억3000만달러 빠져나갔다.

한국의 국가부도 위험을 나타내는 지표는 2007년 이후 최저 수준으로 하락했다.

한국 국채(외국환평형기금채) 5년물의 CDS 프리미엄은 작년 12월 월평균 24bp(1bp=0.01%포인트)로,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7년 10월(24bp)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CDS는 채권을 발행한 국가나 기업이 부도났을 때 손실을 보상해주는 금융파생상품으로 CDS 프리미엄이 내렸다는 것은 부도 위험이 줄었다는 뜻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