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트럼프와 깜짝 만남…“한·일, 미국의 강력한 동맹”

한반도 평화ㆍ이란 정세 등 메시지 관심

“트럼프, 한일에 지지ㆍ우정 사의 보내”

왼쪽부터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한미일 고위급 안보 협의를 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8일(현시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면담했다. 정 실장은 외교·안보 현안 협의 차원에서 그동안 여러 차례에 걸쳐 미국을 방문했으나 트럼프 대통령과의 면담 사실이 백악관의 발표를 통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9일 백악관에 따르면 정 실장은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과 협의차 백악관을 방문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잠시(briefly) 만났다. 정 실장과 트럼프 대통령과의 깜짝 면담은 극히 이례적인 것으로 한반도 정세가 엄중한 상황과 맞물려 주목되고 있다. 아울러 미국과 이란이 무력 충돌을 빚으며 갈등이 격화한 가운데 이뤄진 것으로 이에 대한 대화도 이뤄졌을 것으로 관측된다.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 일본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의 가장 강력한 동맹들이라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미국이 양국과 공유하고 있는 지지와 깊은 우정에 대해 사의를 표했다고 전했다.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트윗에서 오브라이언 보좌관이 한국과 일본의 카운터파트들과 양자 및 3자 회의를 가졌다고 확인하며 이들이 이란 및 북한 관련 진행 상황, 그리고 삼자 간 안보 협력의 중요성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시게루 국장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면담은 사전에 예정된 것이 아니라 즉석에서 이뤄진 ‘깜짝 만남’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한미일 3자간 고위급 안보 협의회가 열리던 도중 트럼프 대통령이 만나고 싶다는 연락을 해옴에 따라 즉석에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번 면담은 북한의 ‘충격적 실제행동’ 예고로 북미간 긴장이 고조되고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뤄진 것이어서 구체적 논의 내용이 주목된다.

대북 해법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의 특별한 메시지가 있었는지, 또한 정 실장을 통해 전달된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가 있었는지도 관심을 모은다. 이와 맞물려 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재추진 의사를 밝히면서 남북협력 증진 방안이 절실하다는 뜻을 피력한 만큼, 북미대화 재개와 별개로 남북 관계 진전 방안을 둘러싼 논의가 이뤄졌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아울러 이란에 대한 대응과 관련해 호르무즈 해협에 한국군을 파병하는 문제에 대해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일 안보사령탑을 동시에 불러 강한 동맹을 재확인한 것은 그만큼 북미 상황이 엄중한 가운데 대북 대응을 포함, 한미일간 삼각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한 차원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문 대통령이 신년사를 발표하던 지난 7일 미국으로 향한 정 실장은 한국 시간 10일 오후 한국에 도착한다.

한편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회담한다. 한미 외교장관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상황 평가, 향후 대응방안, 한미관계의 포괄적·호혜적 발전방안을 협의하고, 최근 중동지역 정세를 포함한 지역 그리고 국제 문제 등에 대해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마찬가지로 한미 외교장관회담에서 우선 미국이 요청한 한국군의 호르무즈 해협 파병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