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트럼프, 김정은 생일 메시지 전달 요청”

20200110000485_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생일 축하 의미를 담은 메시지를 전달해달라고 당부했다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밝히면서 어떤 경로로 이뤄졌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정 실장은 미국을 방문하고 귀국한 1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을 만나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한 사실을 전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생일에 관해 덕담하면서 ‘그에 대한 메시지를 문 대통령께서 김 위원장에게 꼭 좀 전달해줬으면 좋겠다’ 당부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그러면서 “어제(9일) 적절한 방법으로 북한에 메시지가 전달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정부는 메시지의 ‘형식’과 구체적인 전달 방법, 장소 등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남북관계 주무 부처인 통일부 관계자도 “통일부 차원에서는 확인이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현재로선 판문점이나 국가정보원과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 간 ‘핫라인’ 등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생일 축하 메시지’라고는 하지만 정상 간 메시지 전달인 데다, 특히 북한의 경우 최고지도자와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는 격식을 중시하는 경향을 보여왔다.

이 때문에 판문점에서 남북 간 고위급 인사의 접촉을 통해 ‘메시지’를 전달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정부가 구체적인 전달 경로를 함구하고 있다는 점에서 국가정보원과 통일전선부 간 ‘핫라인’이 가동됐을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외형상으로는 생일축하 메시지이지만, 북미 교착 국면 여파로 남북관계 역시 소강 국면인 상황에서 한국 정부 입장에서도 이를 ‘물꼬’를 틀 계기로 삼으려고 했을 것이란 분석이다.

일각에서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역시 거론되고 있다. 그러나 연락사무소의 경우 장기간 남북 소장회의가 열리지 않고 있는 등 사실상 ‘개점 휴업’ 상태인 만큼 가능성이 크진 않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남측 소장인 서호 통일부 차관 역시 청와대가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밝힌 9일 개성 연락사무소로 출근하지 않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