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승부처로 뜬 ‘청년표심’ ‘보수표심’

청년 기초자산제도 꺼낸 정의당…청년 인재 영입 힘쓰는 민주당

‘공수처 폐지’로 보수 결집 노리는 한국당…바른미래는 청년 공천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총선공약 청년 사회상속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21대 총선을 약 3개월 앞둔 가운데 여야의 총선 공약 시계도 빨라지고 있다. 범여권은 청년 공약과 청년 인재 영입으로 젊은 표심을 노리는 반면 야권은 반(反)패스트트랙 기조를 바탕으로 한 공약으로 보수 결집에 집중하고 있다.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청년 공약을 가장 먼저 꺼낸 정당은 정의당이었다. 정의당은 전날 총선 1호 공약으로 만 20세 청년 전원에게 3000만원을 주자는 ‘청년 기초자산제도’를 발표했다. 사회에 진출하는 청년들이 부모의 도움이 없더라도 공정하게 출발하고 자립할 수 있도록 최소한의 자산을 형성해주겠다는 취지라는 것이 정의당의 설명이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부모 찬스를 쓸 수 없는 수많은 대한민국 청년들이 사회에 나와 희망 없이 살게 한다면 그 자체가 희망 없는 사회”라며 “사회 찬스를 쓰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청년 공약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민주당은 다음 주 중으로 공약 1호를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청년 주거, 신산업 육성 관련 등을 중점적으로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관계자는 “청년 정책을 포함해 다양한 공약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청년 인재 영입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이날까지 총 7명의 인재를 영입했는데 이 가운데 2명을 제외한 5명은 모두 20~40대 청년이었다.

바른미래당도 파격적인 청년 공천으로 내걸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전날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총선에서 20~40세대를 50% 이상 공천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들의 선거 자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선거 비용을 최대 1억원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당 2020 총선 국민승리 공약개발단 출범식에서 황교안 대표와 공약개발단원들이 구호를 외치며 기념촬영 하고 있다.[연합=헤럴드경제]

반면 자유한국당은 공약에서도 반(反)패스트트랙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당은 전날 공약 1호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폐지를 꺼내들었다. 이는 지난해부터 유지하던 반(反)패스트트랙·반(反) 문재인 정부 기조로 보수세력 결집을 노리는 것을 풀이된다.

그러나 정치권 내의 ‘청년 바람’을 의식한 듯 한국당 역시 청년 정책 준비에 들어갔다. 한국당은 공약개발단 내 ‘청년공감 레드팀’을 구성해 청년 맞춤형 공약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레드팀은 20~40대 청년층으로 구성됐으며 절반은 여성을 차지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