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유산’ 잇는다…강원도, 2024 동계청소년올림픽 유치 성공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10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IOC 총회에서 2024 동계청소년 올림픽 개최지 선정을 앞두고 연설을 하고 있다. [AP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평창의 감동을 다시 한번….

강원도에서 2024년 동계 청소년올림픽이 열린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10일 스위스 로잔의 스위스테크컨벤션센터에서 제135차 IOC 총회를 열어 IOC 위원들의 찬반 투표를 거쳐 강원도를 2024년 동계 청소년 올림픽 개최지로 확정했다. 유효표 82표 중 79표의 압도적 찬성 지지를 받았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과 최문순 강원지사는 곧바로 IOC와 유치 협약에 서명했다. 이로써 동계청소년올림픽은 처음으로 유럽을 벗어난 지역에서 열린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성공리에 개최한 우리나라는 전 세계 청소년들의 겨울철 최대 축제인 동계청소년올림픽을 유치해 평창의 유산을 살려갈 좋은 기회를 잡았다.

공식 명칭은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이고, 대회는 2024년 1월 19일부터 2월 4일까지 강원도 평창, 강릉, 정선 일원에서 열린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기흥 체육회장 겸 IOC 위원, 최문순 지사, 유승민 IOC 선수위원으로 구성된 우리나라 유치 대표단은 총회에 앞서 유치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IOC 위원들에게 동계청소년올림픽의 지평을 넓히는 성공 개최를 약속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