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사인 훔치기 막을 첨단 장비 도입 검토…조명판·무작위숫자 생성기

2017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한 뒤 기뻐하는 휴스턴 애스트로스 선수단.© AFP=News1

2017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한 뒤 기뻐하는 휴스턴 애스트로스 선수단.© AFP=News1

메이저리그가 사인 훔치기 논란에 대응하기 위해 첨단 장비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미국 야후스포츠는 8일(한국시간) “MLB가 사인 훔치기 논란을 막을 수 있는 다양한 장비 도입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근 메이저리그에서는 사인 훔치기 논란이 일고 있다. 2017년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조직적으로 사인 훔치기를 실행한 사실이 알려져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조사에 나선데 이어 2018년 월드시리즈 우승팀 보스턴 레드삭스도 사인 훔치기에 연루됐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야후스포츠는 “메이저리그는 사인 훔치기 논란을 막을 수 있는 장비 개발 등을 1년 정도 진행해왔다”고 전했다.

개발 중인 장비 중 하나는 투수와 포수가 착용하는 무작위 숫자 생성기다. 이 기기를 통해 포수와 투수가 사인을 주고 받으면 상대가 이를 훔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해진다.

또 다른 대안은 조명을 이용하는 것이다. 포수가 투수 만이 볼 수 있는 조명판을 조정해 사인을 전달하는 방식이다.

이외에도 투수와 포수가 직접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이어폰을 착용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이 방법은 지난해 마이너리그에서 테스트한 결과 선수들이 불편함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러 방안이 거론되고 있지만 메이저리그 경기에 실제 도입되기 까지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매체는 “어떤 방식이 적합할지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하지만 언젠가 기술적으로 해결책을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며 “MLB는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선수들에게 피드백을 요청할 수 있는 시제품이 나오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