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 유출 온상된 아이돌 출국길…엑소 찬열·세훈, 베트남 공항서 여권 사진 유출

베트남 공항 직원이 유출…페이스북 계정 통해 사과 뜻 밝혀

보이그룹 엑소(EXO). 사진 상단 첫번째는 세훈, 같은 줄 세번째는 찬열. [연합=헤럴드경제]

베트남 공항 직원이 한국 아이돌그룹 ‘엑소’(EXO) 멤버 찬열과 세훈의 여권 사진을 유출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아이돌 가수들의 개인정보 유출이 도마에 올랐다. 인기 아이돌을 대상으로 한 항공편과 좌석번호 유출에 이어 여권 사진마저 무분별하게 공개되면서다.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엑소 멤버 찬열 등이 지난 10일 밤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으로 입국한 전후로 공항 직원이 찍은 이들의 여권 사진이 현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유출됐다.

찬열 등은 11일 밤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인 ’2020 K팝 슈퍼 콘서트 인 하노이’ 공연에 참여하기 위해 베트남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사진이 온라인에 일파만파로 퍼지자 사진을 유출한 장본인인 공항 직원은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사과글을 공개했다. 해당 직원은 해당 글에서 “엑소 팬인 친구에게 보내줬는데 그것이 이렇게 확산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면서 “엑소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현재 해당 계정은 비활성화 상태다.

여권 사진 유출과 더불어 입국 당시의 부실한 안전관리도 비판을 받고 있다. 찬열 등이 입국할 당시 노이바이 공항에는 수천명의 팬들이 운집해 북새통을 이뤘고, 이들 인파가 제대로 통제되지 못하면서 일부 팬들이 옷을 잡아당기는 등 혼란이 야기됐다.

아이돌 가수의 해외 출입국을 둘러싼 정보유출 피해는 하루이틀 일이 아니다. 앞서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나연의 외국인 남성 스토커가 해외 일정을 떠나는 트와이스 멤버들과 같은 항공편을 끊고 동승한 뒤 기내에서 접근을 시도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에 소속사는 JYP는 트와이스 팬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항공 정보 판매책에 대한 확인을 진행 중”이라며 “법적 조치 가능성 및 수위에 대해서도 지속해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