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인사·압수수색 놓고 여야 갈등 격화

민주당 “개혁 발목잡기”, 한국당 “검찰 학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고위직 인사와 뒤이은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 시도를 놓고 여야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검찰과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개혁 발목잡기’라고 비난했으며, 제1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청와대와 집권당의 ‘검찰 학살’로 맞섰다.

검찰이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압수수색에 나선 10일 오전 청와대 연풍문 앞. [연합=헤럴드경제]

11일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검찰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실(옛 균형발전비서관실) 압수수색을 시도한 것을 검찰 ‘항명’의 연장선으로 보고 있다.

이는 추미애 장관의 검찰 고위직 인사에 반발하는 차원에서 검찰이 청와대 압수수색을 하려 했다는 것으로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검찰은 이번 인사를 통해 결과도 없는 과잉수사를 반성하고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이렇게 끝까지 가보자는 식으로 나오는 것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한국당이 추매애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하는 것도 검찰 개혁의 발목잡기로 이해하고 있으며,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한국당과 검찰이 손잡고 정치공세를 하는 모양새”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에 맞서 자유한국당은 공식 논평을 내고 청와대와 민주당을 겨냥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11일 서면 논평을 통해 “범죄 혐의자들을 감싸고 수사 방해까지 서슴지 않는 청와대”라며 “총리와 법무부 장관이 양심도 법도 팽개치고 검찰을 학살했다”고 날을 세웠다.

전 대변인은 “청와대에 대한 수사가 ‘성역’이 되어버린 이상 이제 대한민국에 ‘성역 없는 수사’라는 말은 사라져 버렸다”며 “청와대가 압수할 물건이 특정되지 않았다며 압수수색을 거부한 것은 비겁한 변명이자 법망을 피하기 위한 꼼수”라고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