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총통선거 투표 마무리…차이잉원, 개표 중반 500만 득표 돌파

56.5%로 당선권 근접

대만 총통선거서 한궈위와 162만여표 차이…민진당 지지자들 환호

11일 2천만 명의 대만인들을 이끌 차기 총통 투표가 진행된다. 올해 대만 총통 선거는 작년부터 부쩍 거세진 중국의 일국양제 수용 압박과 홍콩 시위의 영향으로 대만에서도 반중 정서가 크게 고조된 가운데 치러진다는 점에서 세계인의 눈길이 쏠린다. 사진은 지난달 29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대선 후보 마지막 TV 토론에 참여한 민진당 후보인 차이잉원 총통과 국민당의 한궈위 후보.[연합=헤럴드경제]

대만 총통 선거 개표가 절반가량 진행된 가운데 집권 민주진보당 후보인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500만표 넘게 획득하면서 당선권에 근접했다.

11일 대만 CTV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30분(현지시간) 현재 차이 총통은 527만483표(56.5%)를 얻어 364만1천502표(39.0%)를 얻은 중국국민당 후보 한궈위(韓國瑜) 가오슝(高雄) 시장을 162만여표 차이로 앞서가고 있다.

차이 총통은 지난 2016년 대선에서 689만4천744표(56.12%)를 얻어 당선됐다.타이베이 민진당 중앙당사 앞에 모인 지지자들은 선거 개표 방송을 지켜보면서 환호했다.

반면 가오슝시 국민당 선거운동 본부에 모인 국민당 지지자들은 초조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선거 승리가 확실시되면 차이 총통은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지자들 앞에 설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