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조국 정국, ‘저널리즘 목적’ 벗어나지 않는 게 목적이었다”

방송 은퇴 후 거취 고심 중…“풀어야할 숙제”

 

[JTBC 뉴스룸]

‘뉴스룸’ 앵커석에서 물러난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이 11일 자신의 거취에 대해 “풀어야할 과제”라고 밝혔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지지자의 사퇴와 검찰 조사를 둘러싼 세간의 평가에 대해서는 “엇갈리게 마련”이라고 언급했다.

손 사장은 이날 새벽 자신의 팬카페에 올린 글에서 “직책(대표이사 사장)에 따른 일들은 계속하고 있지만, 나 같은 방송장이는 방송을 떠나면 사실은 은퇴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그에 따른 거취를 어떻게 할 것인가는 제가 풀어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손 사장은 지난 2일 ‘뉴스룸’ 신년 토론 진행을 끝으로 6년 4개월 만에 주중 앵커 자리에서 물러났다.

손 사장은 최근 조국 정국에서 불거진 조 전 장관 지지자들의 비판여론에 대해 “조국 정국에서 저널리즘 목적에서 벗어나지 않으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세월호와 촛불, 미투, 조국 정국까지 나로서는 그동안 주장해왔던 저널리즘의 두 가지 목적, 인본주의와 민주주의에서 벗어나지 않으려 했는데 평가는 엇갈리게 마련”이라고 적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