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22득점’ 한국 여자배구, 태국 3-0 완파…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 선수들이 12일 태국 나콘라차시마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예선 태국과의 결승전에서 기뻐하고 있다.  (국제배구연맹 제공) /뉴스1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 선수들이 12일 태국 나콘라차시마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예선 태국과의 결승전에서 기뻐하고 있다. (국제배구연맹 제공) /뉴스1

 

한국이 태국을 완파하고 3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했다.

한국은 12일(한국시간) 태국 나콘라차시마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예선 결승에서 김연경의 맹활약을 앞세워 태국에 3-0(25-22 25-20 25-20)으로 완승했다.

이로써 한국은 2012 런던,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이어 3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진출하게 됐다. 태국은 한국의 벽에 막혀 사상 첫 올림픽 본선 도전이 좌절됐다.

복근 부상으로 준결승에 결장했던 에이스 김연경은 이날 선발로 출전해 해결사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했다. 100% 컨디션이 아니었음에도 22득점으로 한국의 올림픽 진출을 이끌었다.

김연경 1명에 의존한 것은 아니었다. 이재영이 18득점, 김희진은 9득점으로 공격에서 힘을 보탰고 양효진은 블로킹 3개를 비롯해 7득점을 기록했다.

한국은 1세트 초반 김연경의 활약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김연경은 서브, 백어택 등 다양한 공격으로 태국을 흔들었고 한국이 리드를 잡을 수 있었다.

상대의 투지있는 플레이에 주춤하기도 했지만 한국은 이재영의 연속 득점과 양효진의 블로킹 등으로 분위기를 되찾아왔다. 결국 한국은 먼저 20득점 고지에 올랐고 김연경과 박정아의 블로킹이 더해지면서 1세트를 따냈다.

한국의 상승세는 2세트에서도 이어졌다. 김희진이 초반부터 강력한 공격으로 태국의 블로킹을 뚫고 잇따라 득점을 올렸고 중반에는 김연경의 가세로 16-10으로 격차를 벌렸다.

한국은 세트 후반 범실로 2점 차로 쫓기기도 했다. 하지만 이재영과 김연경이 고비마다 연속 득점을 올려 한 숨을 돌렸다. 22-19에서 한국은 김연경의 연속 공격 득점과 김수지의 이동공격이 나오며 2세트도 가져갔다.

한국은 3세트 초반에도 김연경의 연속 득점으로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중반들어 집중력이 흔들리면서 태국에 11-14로 역전당하기도 했다.

위기가 찾아왔지만 한국은 이재영의 3연속 득점으로 다시 경기를 뒤집었다. 이후에는 박정아의 강스파이크가 태국 코트에 꽂혔고 양효진의 블로킹도 나왔다. 결국 한국은 태국의 범실과 김연경의 마지막 공격 득점이 나오며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