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안철수 여의도로, 황교안 조직점검…총선정국 돌입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가 10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20층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열린 관훈클럽 창립 63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환하게 웃고 있다.[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가 10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20층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열린 관훈클럽 창립 63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환하게 웃고 있다.[뉴스1]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차기 대권 주자 여론조사에서 압도적인 1위를 달리고 있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여의도 활동을 본격화한다.

정치권에 발 디딘 이후 숱한 우려곡절, 당적변화, 스탠스 변신 등을 경험한 안철수씨도 여의도로 발걸음을 조금씩 옮기고 있다.

밀린 법안 처리하고 패스트트랙 결론을 내는 국회가 끝나기도 전에 전국투어를 하고 있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조직력 점검 행보를 이어간다.

이 모든 것은 총선을 염두에 둔 행보들이다. 바야흐로 정치권이 총선 시즌에 돌입했다. 이제 국민들이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앞으로의 4년이 결정되기 사활을 걸게 된다. 뻣뻣하게 걷던 정치인들이 유인원 처럼 몸을 낮출 시기이기도 하다. 정치인들은 몇달간 나름의 전략으로 국민의 환심을 사려고 하겠지만, 국민들은 나중에 다시 뻣뻣해질 자들을 면밀히 솎아내려고 할 것이다.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에 대한 국회 본회의 표결이 예정된 오는 13일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이 사실상 막을 내릴 전망이다.

여야는 패스트트랙 정국이 남긴 짙은 상흔을 뒤로 한 채 본격적인 4·15 총선 체제에 돌입한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는 오는 13일 본회의에서 검경수사권 조정법안 중 하나인 형사소송법 개정안을 처리한 후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표결한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상황이 끝나는 대로 5선의 원혜영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을 마치고, 후보 공모 일정을 확정하는 등 총선 체제를 본격화한다.

민주당은 이미 불출마자 등을 제외한 현역 의원 112명에 대한 최종 평가를 마친 상태다. 경선 불이익 대상인 하위 평가 20% 의원들에게 대한 개별통보가 이뤄지면 추가 불출마 선언이 이어지며 자연스럽게 ‘물갈이’ 분위기가 형성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달 26일 척수장애인 최혜영 강동대 교수를 시작으로 6호 인재영입까지 마치는 등 ‘새피 수혈’에 한발짝 앞서온 민주당은 오는 15일 첫 총선 공약을 발표하며 이슈 선점에도 뛰어든다.

민주당은 청년 주거와 일자리 관련 내용, 혁신성장을 위한 신산업 육성 관련 세제 혜택 등과 관련한 공약을 우선 준비 중이며, 최종 검토를 거쳐 순차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또 오늘 16일께 이해찬 대표의 기자회견도 계획하고 있다. 총선 승리 각오를 다지는 것은 물론 공천·인재영입·공약 등과 관련한 총선 전략의 일단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당도 총선 준비에 시동을 걸고 있다. 이미 황교안 대표는 총선행보를 시작했다. 황 대표는 14일 경기·인천을, 15일 충남·충북을 차례로 방문해 4·15 총선을 앞두고 당원 및 지지자들과 함께 결속을 다진다. 이때 민생 현장 방문도 함께 이뤄진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2일 전통적 강세지역인 대구·경북을 시작으로 강원(9일), 부산·경남(10일)을 훑었다.

황 대표는 현장 탐방이 끝나면 당내 물갈이, 보수 통합에 진력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새로운보수당을 비롯해 보수·중도 진영이 참여하는 당 밖의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를 매개로 보수통합 논의를 이어가는 한편, 새보수당과의 통합 논의도 병행할 방침이다. 당초 지난 10일께 발표 예정이었던 공천관리위원장 인선을 유보한 것도 향후 통합 추진 과정을 의식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새보수당 유승민 의원이 제시한 ‘보수재건 3원칙’(탄핵의 강을 건너고, 개혁보수로 나아가고, 새집을 짓자)에 대한 한국당의 ‘수용 선언’ 여부가 양당 간 통합의 최대 변수가 될 전망이다. 아울런 안철수 전의원의 행보 역시 중대 변수가 될 수 있다.

한국당은 인재영입과 공약 발표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 8일 ‘체육계 미투 1호’ 김은희 테니스 코치와 탈북자 출신의 북한인권운동가 지성호 나우(NAHU) 대표를 영입했고, 오는 13일에도 추가 영입 인사를 발표할 예정이다.

지난 9일 출범한 총선공약개발단은 ’1호 공약’으로 공수처 폐지와 검찰 인사 독립을 내걸었다. 이번 총선을 ‘정부 심판론’으로 이끌겠다는 전략을 공식화했다고 할 수 있다.

바른미래당은 조만간 귀국하는 안철수 전 의원의 정치적 행보에 따라 정계개편 가능성 등 총선 전략의 틀이 바뀔 수 있다고 보고 안 전 의원의 선택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정치권에선 안 전 의원의 귀국 후 행보를 놓고 바른미래당 재건, 보수통합 참여, 독자 신당 창당 등 시나리오가 분분하다.

정의당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는 이번 총선에 청년을 비례대표 후보자 명부에 앞세우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민주평화당은 호남에서 민주당과의 ’1대 1 구도’를 만들겠다는 각오다. 최근 고흥군수의 갑질 논란 등 박지원계가 호남에서 위기를 맞자, 박지원 의원은 최근 진보통합을 내세우며 호남내 화해를 도모하는 듯한 인상을 풍겨 주목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