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 “중국 ‘우한 폐렴’ 바이러스, 사스와 유사도 80%”

“사스처럼 박쥐에서 발원, 사람에 전염됐을 가능성”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집단 발생한 폐렴의 바이러스가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와 매우 유사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의료진과 호주 시드니 대학 등으로 이뤄진 국제 전문가 그룹은 우한 폐렴의 원인으로 밝혀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전체 분석을 한 결과 이와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이번 폐렴으로 중국에서는 41명의 환자가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1명이 숨지고 7명이 위중한 상태다.

사망자는 60대 남성으로, 지난 9일 심정지로 인해 사망 판정을 받았다.

연구진은 “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사스 바이러스 유전체와 80% 유사도를 보였다”며 “사스처럼 박쥐에서 발원해 ‘ACE2′로 알려진 세포 수용체를 통해 인간을 공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바이러스는 호흡기와 장의 질환을 일으키는 병원체다. 인간 외에 소, 고양이, 개, 낙타, 박쥐, 쥐, 고슴도치 등의 포유류와 여러 종의 조류가 감염될 수 있다.

홍콩중문대 데이비드 후이 교수는 “이번 코로나바이러스는 박쥐에서 발원한 후 (폐렴 발병 근원지로 알려진) 우한 시장에서 다른 동물과 사람에게 전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우한 폐렴에 걸린 사람 중 상당수는 발병의 근원지로 알려진 화난(華南)수산시장 상인들이다. 시장 내 깊숙한 곳에서는 뱀, 꿩, 토끼 등 각종 야생동물을 도살해 판매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홍콩대학 웬궉융 교수는 “우한 폐렴에 걸린 환자 41명 중 1명이 사망하고 7명이 위중한 상태라는 것은 이 질병의 위험도가 작지 않다는 것을 뜻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확인된 코로나바이러스는 6종이다. 이 가운데 4종은 비교적 흔하고, 보통 감기와 비슷한 가벼운 증상만 유발한다. 다른 두 종류는 사스 바이러스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로, 심각한 호흡기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

2002년 말 홍콩과 접한 중국 광둥성에서 처음으로 발병한 사스는 곧바로 홍콩으로 확산해 1750명의 홍콩인이 감염돼 299명이 사망했다. 중국 내에서는 5300여 명이 감염돼 349명이 사망했다.

홍콩 보건 당국은 우한 폐렴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고 격리 병동과 마스크 등 의료물품 확보를 완벽히 하겠다고 밝혔다. 약국 등에는 사재기 현상을 틈타 마스크 가격을 인상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