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북미 시장 변화, 우리 기업엔 기회”

캐나다 밴쿠버서 북미지역 무역관장 회의

“무역분쟁으로 소싱변경 움직임”

 

[KOTRA]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KOTRA(사장 권평오)가 10일 캐나다 밴쿠버에서 개최한 북미지역 무역투자확대전략회의에서 권평오 사장은 새로운 10년에 걸맞은 진일보한 수출지원 전략을 마련하자고 강조했다.

권 사장은 “미·중 양국 간 스몰딜 후 경기 반등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면서 “글로벌 밸류체인(GVC) 재편 움직임을 활용해 변화하는 북미시장에서 우리 수출 재도약을 선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무역분쟁 장기화로 세계경제가 어려움을 겪은 작년에도 한국의 북미 수출은 성장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12월 기준, 북미 수출은 직전년 대비 0.5% 증가한 774.6억 달러를 기록했다. 올해도 북미 시장은 고용·소비 호조가 지속되면서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미국 대선정국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여부와 지지율 변화, 보호무역주의 지속, 지정학적 리스크 확대 등 변수도 존재한다.

KOTRA는 북미시장 변화를 맞이하고 불확실성을 헤쳐나가기 위해 이번 회의에서 4대 진출전략을 수립하고 사업방향을 제시했다. ▷무역분쟁·GVC 재편 대응 ▷신(新)산업 수출 지원 ▷소비재 수출 고급화 ▷투자 유치·진출 및 스타트업 지원이 그것이다.

현지에서는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에 따른 피로도 누적과 중국제품 품질 불만족으로 중국산을 상대로 소싱 변경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KOTRA는 반사이익을 누릴 것으로 기대되는 품목을 중심으로 현지 바이어의 지속적 관심을 유도할 계획이다. 자동차부품(디트로이트), 기계장비(시카고), 에너지기자재(달라스) 등 무역관별 핵심 산업과 연계한 사업을 추진한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북미시장에서는 올해 세계시장의 핵심 키워드인 ▷보호무역주의 강화 ▷4차산업혁명 심화 ▷새로운 소비층 부상이 모두 발현될 가능성이 크다”며 “올 한해 수출 구조개선과 부단한 혁신으로 신시장·신산업·신소비 등 변화에 적극 대응해 우리 수출기업이 보다 활발히 비즈니스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