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한 프로그램 하나에…1년간 포털 검색어 ‘1억6000만번’ 조작됐다

PC방에 악성 프로그램 남품해 21만여대 ‘좀비화’

검색어 조작…바이럴 마케팅 수익만 연간 4억여 원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지난 1년간 유명 인터넷 포털 사이트 검색어를 1억 6000만 번이나 조작, ‘바이럴 마케팅’ 대행 명목으로 약 4억원의 수익을 챙긴 일당이 구속됐다. 이들은 전국 PC방에 악TJD 관리 프로그램을 심은 뒤 컴퓨터들을 몰래 움직여 검색어를 조작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동부지검 사이버수사부(김봉현 부장검사)는 정보통신망법 위반·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혐의를 받는 PC방 관리 프로그램 개발업체 대표 A(38) 씨와 바이럴 마케팅 업체 대표 B(38) 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13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8년 12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약 1년간 전국 피시방 3000여 곳에 악성 기능이 숨겨진 게임 관리 프로그램을 납품, 21만여 대에 달하는 컴퓨터를 자신들 마음대로 조종 가능한 ‘좀비 PC’로 만들었다. 이들은 포털 검색어 등록 알고리즘을 연구해 마치 사람이 자판을 누르는 것처럼 검색어를 한 음소씩 입력하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데에도 성공했다.

텔레마케팅 사무실을 차리고 본격적으로 사업에 나선 이들은 상담원 9명을 고용해 다양한 업체들에 연관 검색어 조작 홍보를 권유하기 시작했다. 이런 식으로 1년 동안 챙긴 수익은 최소 4억원가량으로 조사됐다. A 씨 등은 이 기간 총 1억6000만회의 검색어 조작을 해 9만4000쌍의 키워드가 연관검색어에 등록되게 했다.

이들은 심어 둔 프로그램을 이용해 PC방 이용자들이 포털에 접속할 때 입력하는 아이디(ID)와 비밀번호 56만건을 탈취하기도 했다. 검찰은 일부 계정이 1개당 1만원에 판매됐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들과 공모해 범행을 저지른 프로그래머 C(37) 씨와 영업 담당 직원 D(27) 씨도 불구속기소 했다.

yesye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