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일까 실일까’ 잘 나가는 민주당의 ‘뜨거운 감자’…‘청와대·조국’

청와대 인사 70여명 총선 앞으로…‘정권 심판론’ 역풍 우려

조국 평가 놓고 지지자와 중도표심 사이 후보들 딜레마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러시’를 이루는 청와대 출신인사의 총선 출마와 여전히 논란 중인 조국 전 법무장관 논란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순조롭게 출발한 총선 레이스에서 자칫 물밑 암초가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 지도부는 청와대 출신 인사들이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등의 직함을 경선에서 사용할 수 있게 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당초 공정 경선을 이유로 청와대 직함 사용을 불허한다는 입장에서 선회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민주당 인재영입 7호인 이용우 카카오뱅크 공동대표에게 당원교과서 등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청와대 인사들의 출마 움직임도 활발하다.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필두로 70여명의 전현직 비서관, 행정관 출신들이 총선만 바라보고 있다. 고민정 현 대변인 등 막판 고심중인 현직 청와대 인사들까지 감안하면 사퇴 시한인 오는 16일 이후 그 숫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들의 총선 전면 배치는 야당의 ‘정권 심판론’에 불을 붙일 수 있다. 대통령 국정운영에 관한 각종 여론조사에서 40~50%의 강한 지지율을 보이고 있지만, 실제 바닥 민심은 여권 관계자들도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다. 박근혜 정부 때인 4년전 20대 총선에선 당시 집권당인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이 숫자상 지지율에 취해 ‘친박(친박근혜)·진박(진박근헤) 마케팅’에 올인했다 참패한 것을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총선을 앞두고 계속되는 조국 논란도 민주당에게는 고민거리다. 당이 취약층인 20대 남성을 공략하겠다며 영입인재 5호로 내세운 소방관 오영환씨는 조국 전 장관에 대해 “그 당시 관행적으로 해온 행위가 지나치게 부풀려진 것”이라고 평가해 야권의 비난 및 여론의 논란에 휩싸였다.

조국 논란이 총선에서 다시 불거지는 것은 여당으로선 결코 반가운 일이 아니다. 자칫 총선 후보들이 열혈 지지자층과 중도 유권자들 사이에서 조국 찬반의 프레임에 빠져들 가능성도 있다.

여권 한 관계자는 “조국을 비난하면 당원들에 욕을 먹고 조국을 옹호하면 청년 여론과 멀어지니 참 어렵다. 조국 딜레마”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