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만 바라보다 생긴 ‘거북목·목디스크’…자세만 바꿔도 호전

전자기기는 눈높이에서 보고 자주 휴식해야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목(경추)은 현대인들이 가장 많이 호소하는 통증 부위 중 하나다. 목(경추)은 근육과 인대가 적어 퇴행성 변화에 민감하기 때문에 노인성 질환에서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스마트폰이나 PC 등의 과도한 사용 및 잘못된 자세로 인해 젊은층에서도 환자가 크게 늘어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거북목증후군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1134명으로 2011년에(606명) 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20대(23.4%)가 가장 많았으며 30대(20.4%), 40대(18.3%)가 뒤를 이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 조대진 교수는 “젊은 층에서 거북목증후군 환자가 많은 데에는 스마트폰과 PC를 잘못된 자세로 과도하게 사용한 것이 원인이 될 수 있다“며 ”거북목증후군이 수술이 필요한 목디스크까지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거북목증후군은 잘못된 자세로 C자형의 정상 목뼈가 1자 또는 역C자 형태로 변형된 증상을 말한다. 평소 사람의 목은 고개를 들고 있을 때 4-5kg 정도의 하중을 받는데 고개를 15도씩 앞으로 숙일수록 두 배 이상 하중이 늘어난다.

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기를 장시간 사용할 경우 고개는 자연스럽게 45도 정도 숙이게 되고, 목에 22~23kg를 육박하는 압력을 받게 된다. 지나친 압력이 지속적으로 목에 가해지면 목뒤와 어깨의 근육들은 과도하게 긴장, 경직 되고 결국 경추의 배열이 틀어지게 되면서 일자목 혹은 거북목으로 변형되게 된다.

일자목‧거북목증후군은 원인을 제거하는 치료법은 없다. 생활습관의 교정과 지속적인 스트레칭으로 목과 어깨 근육을 풀어 증상을 조절해야 한다.

일자목, 거북목, 목디스크의 가장 좋은 예방법은 바로 바른 자세다. 조 교수는 “평소 자신의 자세를 잘 살펴봐야 하는데 잘못된 자세로 오랜 시간 있는 것은 아닌지, 활동 할 때의 모습이나 잘 때 자신의 모습을 체크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장시간 고개를 숙이고 휴대폰을 보는 것 보단 목을 똑바로 세운 상태에서 눈높이와 비슷한 위치에서 시선을 15도쯤 아래로 내리고 컴퓨터 모니터의 위치는 자신의 눈높이와 2/3 지점을 맞추고 바라보게 한다. 오랜 시간 같은 자세로 있지 않고 15-30분마다 스트레칭 및 휴식을 갖도록 한다.

자신이 거북목이라면 과한 스트레칭과 운동은 삼가며 서서히 근육을 이완시키는 활동이 좋고 취침 시 사용하는 베개는 높은 베개보다는 목과 어깨선을 함께 벨 수 있는 낮은 베개, 목의 근육을 이완시켜 C커브를 유지해 줄 수 있는 것으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