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내민 손에 새보수당 화답…‘보수통합’ 대화 시작

황교안 “보수·중도통합 원칙 동의”

하태경 “3원칙 수용 간주 대화 시작”

총선 3개월 앞 통합 시계 빨라질듯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13일 통합 논의에 공식 착수하기로 했다.

새보수당의 보수재건 3원칙에 한국당이 간접적으로 화답하고, 새보수당이 이를 즉각 인정하면서 양당간 대화 테이블이 마련된 것이다.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과의 통합 대화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하 대표는 한국당 최고위원회가 보수 진영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의 6원칙에 동의한 것을 새보수당이 그간 요구한 보수재건 3원칙을 수용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보수재건, 혁신통합으로의 한 걸음 전진”이라며 “앞으로 한국당이 흔들리지 않고 원칙을 지키는지 예의주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에서 “혁통위를 발족하면서 저희도 동의한 보수·중도 통합의 6대 기본원칙이 발표됐다. 이 원칙에는 새보수당이 요구한 내용도 반영돼 있다”고 했다. 한국당의 통합 원칙과 새보수당의 입장이 다르지 않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공식적으로 3원칙을 수용한 표현인가라는 물음에는 “제가 말한 그대로”라고 설명했다.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대표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새보수당의 3원칙은 유승민 당 보수재건위원장이 밝힌 ▷탄핵의 강을 건널 것 ▷개혁보수로 나아갈 것 ▷헌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지을 것 등이다. 혁통위의 6원칙은 ▷대통합의 원칙은 혁신 통합 ▷시대 가치인 자유·공정 추구 ▷모든 반문(반문재인)세력 통합 ▷청년 마음을 담은 통합 ▷탄핵 문제가 총선 승리의 장애물이 돼선 안 됨 ▷대통합 정신을 실천할 새정당 결성 등이다.

하 대표는 혁신위를 놓고는 “혁신적 보수통합의 촉매 역할을 하는 자문기구라고 본다”며 “혁통위의 성격과 역할에 대한 협의가 새보수다오가 이뤄진다면, 우리 당에서 (회의에)나가는 것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어 “한국당과의 대화와 혁통위 내 대화는 별개”라며 “혁신통합 대상은 한국당 뿐이다. (혁통위에 참여한)시민단체가 우리 통합 대상은 아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 등 소위 안철수계와 통합 논의를 놓고는 “그쪽 노선이 뭔지, 야당 길을 갈 건지, 제3의 길을 갈 건지 분명해야 한다”며 “제3당이라면 여당과 야당을 다 심판하는 것이다. 야당의 길은 집권당을 심판하는 것이기에 안철수계 입장이 전제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당과 새보수당 간 대화는 지난해 11월6일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보수통합기구를 만들자고 제안한 지 2개월여만에 겨우 시작됐다. 총선을 불과 3개월 남긴 시점이다. 이에 따라 보수통합의 시계는 더욱 빠르게 돌아갈 전망이다.

다만 한국당 내 일부 친박(친박근혜)계를 중심으로 ‘탄핵의 강을 건너는’ 통합에 반대하는 분위기가 있어 향후 논의에서 불씨가 될 가능성이 있다. 일각에선 창당한지 갓 1주일을 넘은 새보수당이 통합 논의에 본격적으로 참여하는 것 또한 진정성 측면에서 부담이 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