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127, K-팝 아티스트 최초 미국 ‘로데오휴스턴’ 단독 공연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NCT 127(엔시티 127)이 미국 최대 규모 축제인 ‘로데오휴스턴 2020’에 출연한다.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NCT 127은 K-POP 아티스트 최초로 오는 3월 3일부터 22일(현지시간)까지 미국 휴스턴 NRG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로데오휴스턴 2020 (RodeoHouston 2020)’ 무대에 선다.

NCT 127 축제 기간 중 매일 열리는 뮤직 콘서트의 3월 10일 공연 주인공으로 선정, 7만 명 규모의 스타디움 공연장에서 60여 분간 단독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올해로 89회째를 맞이한 ‘로데오휴스턴’은 세계 최대 규모의 실내 가축박람회와 로데오 경기가 펼쳐지는 미국 남부 지역의 전통 축제다. 로데오 경기를 비롯해 음악과 음식 등에 관련된 다양한 공연과 행사 등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해 매년 250만 명 이상의 관객이 방문하는 미국을 대표하는 축제다.

‘로데오휴스턴’의 뮤직 콘서트는 축제 기간 동안 매일 1팀의 아티스트가 주인공으로 선정, 단독 공연을 펼치는 릴레이 대형 음악 페스티벌다. 그간 엘비스 프레슬리(Elvis Presley), 존 레전드(John Legend), 비욘세(Beyonce),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 아리아나 그란데(Ariana Grande), 카디 비(Cardi B),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출연했다.

올해 축제에는 NCT 127 외에도 칼리드(Khalid), 그웬 스테파니(Gwen Stefani), 베키 지(Becky G), 윌리 넬슨(Willie Nelson), 마렌 모리스(Maren Morris) 등 유명 팝스타들도 공연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NCT 127은 오는 18일 일본 니가타 토키멧세 니가타 컨벤션 센터에서 아레나 투어 ‘NEO CITY : JAPAN – The Origin’(네오 시티 : 재팬 – 디 오리진)을 개최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