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텔루라이드 ,첫 ‘북미 올해의 차’ 뽑혔다

데뷔 10개월여 만에 미국시장 약 6만대 판매

 

기이차 텔루라이드. [기아차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기아자동차의 ‘텔루라이드’가 자동차 업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기아차가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아차는 13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TCF센터에서 열린 ‘2020 북미 올해의 차(NACTOY·The North American Car and Truck of the Year)’ 시상식에서 텔루라이드가 유틸리티 부문(SUV)에서 ‘북미 올해의 차’로 최종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SUV 부문엔 기아 텔루라이드를 비롯해 현대 팰리세이드, 링컨 에비에이터 등 총 3개 모델이 최종 후보에 올랐다. 주최 측은 텔루라이드를 “럭셔리 SUV 수준의 디자인과 프리미엄 경험을 선사하는 사양과 성능을 겸비한 SUV로 기존 SUV 브랜드가 긴장해야 할 새로운 스타 플레이어”라고 극찬했다.

이번 수상으로 텔루라이드는 모터트랜드의 ‘2020 올해의 SUV’, 미국 유명 자동차 전문지 카앤드라이버의 ‘2020 10베스트’ 등 북미에서 권위 있는 상들을 동시에 석권해 ‘트리플 크라운’ 기록을 달성하게 됐다.

한편 텔루라이드는 지난해 2월 미국 시장 출시된 이후 1년이 채 안 되는 기간 동안 6만대(5만8604대) 가까이 판매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텔루라이드는 뛰어난 공간성과 상품성, 주행 성능까지 모든 것을 갖췄다”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글로벌 시장에서 더 큰 활약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