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 해제…한국은 관찰대상국 유지

미 재무부 환율 보고서 발표

 

미 재무부는 13일(현지시간) 환율보고서를 발표하고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을 해제했다. [로이터=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미국이 중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앞두고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을 해제했다.

미 재무부는 13일(현지시간) ‘주요 교역국의 거시경제 및 환율정책 보고서’(환율 보고서)를 발표하고 “미국의 주요 무역 파트너 중 누구도 환율조각국 기준에 맞지 않았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로써 중국은 지난 8월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이후 5개월 만에 이를 거둬들이게 됐다.

한국은 이번 보고서에서 환율 관찰대상국 명단에 올랐다.

미국은 200억 달러를 넘는 현저한 대미 무역흑자 혹은 국내총생산(GDP)의 2%를 초과하는 상당한 경상수지 흑자를 기록하거나, GDP의 2%를 초과하는 규모의 외환을 12개월 중 6개월 이상 순매수하는 시장 개입 등의 유무를 판단해 3가지 요건을 충족하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다. 이외에도 2개를 충족하거나 대미 무역흑자 규모와 비중이 과다한 경우 관찰대상국으로 분류하고 있다.

한국과 중국 이외에 독일과 아일랜드, 일본,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스위스, 베트남 등이 환율 관찰대상국으로 지목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