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독’ 이런 선생 학교마다 꼭 있어. 리얼리티의 힘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tvN 월화드라마 ‘블랙독’은 누구나 경험해봤을 공간이자, 사회의 축소판인 학교에서 벌어지는 생생한 현실을 담담하면서도 예리한 시선으로 그려낸다.

학교라는 공간은 교육의 현장이면서도 누군가의 직장이었고, 사회의 축소판과 같은 또 하나의 조직사회다. 그런 점에서 ‘블랙독’은 리얼리티가 워낙 뛰어나 공감력과 흡인력을 동시에 이끌어낸다. 가령, 자신이 유리한 방향이나 ‘룰’대로 움직여야 직성이 풀리고, 남이 차려놓은 밥상에 은근슬쩍 숟가락 얹기 신공을 선보이는 김이분(조선주 분)의 모습은 직장인의 격한 공감을 부르는 현실 캐릭터다.

김이분은 막무가내 행동으로 교과 파트너인 고하늘(서현진 분)을 힘들게도 했지만, 이제는 현실적인 조언을 아끼지 않는 지원군이다. ‘내 편이면 든든하고, 남의 편이면 힘든 사람’이라는 시청자들의 애정 어린 반응처럼 조금은 까칠하지만 정이 많은 김이분의 모습은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꼰대’ 교장의 면모를 보이다가도, 결정적 순간에는 교육자다운 해법을 제시하는 변성주 교장(김홍파 분)과, 학교의 2인자로, 권력의 피라미드 위로 올라갈 틈을 노리며 언제나 학교의 상황을 주시하는 이승택 교감(이윤희 분), 일을 크게 키우기보다 형세를 냉철하게 파악하는 문수호 교무부장(정해균 분)도 학교에서 잔뼈가 굵은 선생님들이다.

이 드라마에서는 기간제 교사 고하늘(서현진 분)과 진학부장 박성순(라미란 분) 외에도 각기 다른 가치관과 사연을 가진 선생님들이 방식은 달라도 각자의 자리에서 고군분투 중이다.

내세울 것 없는 신입 기간제 교사 고하늘은 “죄송합니다”를 입에 달고 살면서도 높은 현실의 벽 앞에 좌절하기보다는, 진정한 선생님으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는다. 학교의 최전방 공격수 진학부 역시 치열한 입시전쟁에 돌입하며 한층 뜨거워진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

살얼음판과도 같은 사립고에 내던져진 신입 기간제 교사 고하늘은 뜻하지 않게 ‘낙하산’이라는 오해를 받으며 순탄치 않은 교직 생활을 시작했다. 완벽하지는 않지만, 매 순간 학생들의 시각에서 문제를 바라보고 해결하려는 그의 소신 있는 발언과 행동은 학교에 작은 변화를 가져왔다.

특수한 ‘룰’을 가진 그들만의 세계에서 ‘기간제 교사’의 고충을 뼈저리게 실감한 고하늘은 ‘정교사’가 되기 위해 마음을 다잡았다. 지금까지 새내기 교사 고하늘의 치열한 생존기와 진학부 일원으로 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면, 앞으로는 진정한 선생님으로 거듭나기 위해 혹독한 성장통을 겪는 고하늘의 모습이 더욱 심도 있게 그려진다고 한다. 과연 기간제 교사 고하늘이 ‘정교사’로 학생들 곁에 남을 수 있을지, 그가 꿈꾸던 ‘참교사’로 성장할 것인지를 볼 수 있다.

치열한 대학 입시경쟁도 한층 본격화된다. ‘수업 외에도 학생들이 원하는 대학을 잘 보내는 것도 선생님이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는 진학부장 박성순을 비롯해 도연우(하준 분), 배명수(이창훈 분)는 학생들의 내신 성적은 물론, 매년 바뀌는 입학전형을 꿰뚫고 있는 노련한 베테랑들이다.

그러나 명문대 입학사정관으로부터 학생의 능력이 아닌 학교의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말을 듣고 정면승부를 택했던 진학부이기에, 전쟁을 승리로 이끌 이들의 활약에 기대를 모은다. 더불어 ‘셀프’ 생활기록부는 물론 명문대 의대를 가기 위해 ‘스펙’ 쌓기에 열을 올리는 ‘심화반’ 학생들까지, 대치고의 입시 결과는 성공적일지 지켜보는 것도 놓칠 수 없는 관전 포인트다.

치열하고 현실감 넘치는 학교의 일상은 후반에도 계속된다고 한다. 개학 첫날의 아찔한 실수부터 보이지 않는 서열 싸움, 학생들의 미래가 걸렸기에 정답 처리를 두고 고민하고 설전을 벌이는 선생님들의 모습 등 뭐 하나 쉬운 게 없는 롤러코스터 같은 학교의 현실이 폭넓은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입시설명회부터 학생과 선생님 간의 생활기록부를 둘러싼 미묘한 신경전, 수학능력시험 등 학교의 세계를 더욱 내밀하고 사실적으로 그려낸다.

황준혁 감독은 “반환점을 돈 ‘블랙독’은 생활기록부, 교원평가 등 이 사회가 학생과 선생님들을 평가하는 시스템에 대해 우리가 몰랐던 학교의 또 다른 이야기를 그린다. 무엇보다 본격적인 입시경쟁을 앞두고, 새내기 교사 고하늘과 그의 반 학생 구재현, 진유라의 관계에도 변화가 찾아온다”며 “학생들과 소통하며 ‘진정한 선생님’의 의미를 찾아가는 고하늘의 활약을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