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첸, 깜짝 결혼 발표…“축복이 찾아오게 됐다”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엑소의 메인 보컬 첸(본명 김종대·28)이 깜짝 결혼을 발표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첸이 소중한 인연을 만나 결혼을 하게 됐다”며 “신부는 비연예인으로, 결혼식은 양가 가족들만 참석해 비공개로 진행된다”고 13일 밝혔다.

결혼 이후에도 첸의 활동은 이어진다. SM은 “첸은 아티스트로서 변함없이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으로 보답할 것”이라며 “첸에게 많은 축복과 축하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첸도 공식 팬클럽 커뮤니티 ‘리슨’(Lysn)에 자필 편지를 올리고 결혼돠 2세 소식을 전했다.

첸은 “저에게는 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있다”며 “함께 해온 멤버들과 회사, 특히 저를 자랑스럽게 여겨주시는 팬 여러분들이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놀라시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도 소통하고 멤버들과도 상의를 하고 있었다”고 적었다.

이어 “그러던 중 저희에게 축복이 찾아오게 됐다”며 “회사, 멤버들과 상의해 계획했던 부분들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기에 저도 많이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이 축복에 더욱 힘을 내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었기에 조심스레 용기를 냈다”며 “변함없이 제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며,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첸은 2012년 엑소 멤버로 데뷔, 메인보컬로 활약하며 엑소 멤버 백현, 시우민과 함께 유닛(소그룹) 엑소-첸백시로도 활동했다. 지난해에는 데뷔 7년 만에 솔로 앨범도 발매해 사랑받았다.

깜짝 결혼 발표로 첸은 엑소 멤버 중 유일한 ‘품절남’으로 이름을 올렸다. 특히 최정상의 현역 아이돌 그룹 멤버가 결혼은 물론 임신 소식까지 알린 것은 처음이라 더 큰 화제가 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