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인생 기대자산 15억7천만원…부자들 자녀교육·부동산 ‘집중’

일생 경제적 전성기는 60세 건강유지…최우선 행복요소 SC제일은행, 1000명 조사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 한국에서 자산가들의 순자산이 최대치로 늘어나는 연령은 60세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때 기대자산은 약 16억원이다. 이들이 돈을 버는 목적은 자녀교육과 토지,빌딩·오피스 매입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SC제일은행은 모기업인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과 함께 지난 해 서울과 부산에 거주하는 자산가 1000명을 대상으로 저축 및 투자 습관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 한국의 자산가 그룹의 분류는 신흥 부유층은 순자산 4억5181만원, 부유층은 9억1593만원, 초부유층은 33억3939만원 등이었다.

조사 결과 한국 자산가들의 최우선 재무 목표(복수 응답)는 신흥 부유층은 자녀 교육(25%)과 토지 매입(22%), 부유층은 투자 자산 매입(22%) 및 토지 매입(22%), 초부유층은 토지 매입(31%)과 은퇴 대비(29%) 등이 꼽혔다.

부유층에 갓 편입된 신흥 부자는 자녀교육에 좀더 치중하는 반면 자산규모가 큰 부자들은 부동산 투자에 관심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인생을 기준으로 가장 많은 자산이 모일 것으로 기대되는 연령은 60세로 집계됐다. SC제일은행은 “60세에 1인당 ‘기대자산(총 순자산)’은 15억6904만원(140만3000달러)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재무 목표 달성을 위해 활용하는 금융 상품(복수 응답)의 경우 신흥 부유층과 부유층은 보통예금(56%, 47%), 정기예금(61%, 46%) 등 전통적인 저축 상품이 주를 이뤘다. 초부유층은 저축 상품을 포함해 여러 금융 상품을 비중 있게 두루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삶의 질과 행복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복수 응답)의 경우 세부 자산가 그룹 모두 경제적 안정(47~53%)과 건강 유지(41~43%)를 최우선으로 꼽았다.

장호준 SC제일은행 리테일금융총괄본부 부행장은 “이번 조사에서 전망한 국내 자산가 그룹의 기대자산은 현재의 소득 규모와 저축·투자 패턴 등을 분석해 산출한 수치로 실질적인 노년의 자금 수요에 못 미치는 수준”이라며 “이는 다른 나라 투자가들과 비교할 때 금융 투자에 대한 조심스러운 성향에도 기인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