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자산운용사 블랙록 CEO “투자결정시 환경지속성 판단”

기후변화 따른 자본재배분 준비해야

석탄 생산기업 투자 피할 새 펀드 설정

 

미국 뉴욕에 있는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 사무실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미국 블랙록의 래리 핑크 최고경영자(CEO)는 14일(현지시간) “투자전략을 결정하는 데 있어 기후변화 관련 위험과 대응을 중심심에 두겠다”고 밝혔다.

블랙록은 7조달러(약 8109조5000억원)에 이르는 투자자산을 운용하고 있어 이런 방침은 전 세계적 투자 흐름은 물론 기업의 경영방식 변화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걸로 보인다.

이날 주요 외신에 따르면 핑크 CEO는 주요 기업의 CEO에게 보낸 연례서한에서 ‘환경 지속성(environmental sustainability)’을 중시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핑크 CEO는 석탄 생산기업을 포함해 환경 지속가능성과 관련해 ‘높은 위험’이 있는 기업에 대한 투자에선 발을 빼기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화석 연료 기업에 대한 투자를 피하는 새로운 펀드를 설정하고 지속가능성 측면에서 진전이 없는 기업 경영진에 반대하는 의결권을 보다 공격적으로 행사할 것”이라며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파리협정이 충실히 이행되는 시나리오 하에서의 경영전략을 공개하도록 기업을 압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핑크 CEO는 “기후변화는 전 세계의 우리 투자자들이 제기하는 ‘톱(top) 이슈’로, 포트폴리오를 어떻게 수정할지를 묻고 있다“면서 ”우리는 기후변화 자체를 목도하는 것보다 더 빨리 자본 재배분의 변화를 볼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아울러 기후변화가 수많은 금융위기와 다르다고 지적, “기후변화는 더 구조적이고 장기적인 위기이며 기업과 투자자, 정부는 (기후변화에 따른) 중대한 자본 재배분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Print Friendly